사춘기 접어든 '가수 남승민 '트로트 황제 꿈꾸다!

최성룡 기자 | 기사입력 2017/03/30 [09:35]

사춘기 접어든 '가수 남승민 '트로트 황제 꿈꾸다!

최성룡 기자 | 입력 : 2017/03/30 [09:35]
▲ 사춘기 접어든 '트로트 신동 남승민 가수'트로트 황제 꿈꾸다!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최성룡기자 = 사춘기 접어든 '트로트 신동 남승민 가수'트로트 황제'의 꿈 이루기 위해 맹활약 하고 나섰다.또 자신은 제2의 박현빈 이라며 "대한민국 성인가요계 트로트 황재"가 되는 게 가장 큰 꿈이라며 말문을 연다.

 

가수 남승민은 “자신의 타이틀곡‘이 없는 무명이지만 기성 가수 못지않는 인기는 기성트로트 가수들의 음악을 다 소화해 내기 때문에 가능했다.초등학교 시절부터 인기가수 설운도의 '삼바의 여인'박현빈의 곤드레만드레‘를 즐겨 부르며 가는 곳 마다 인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아직은 ‘ 기성가수들의 노래’를 가지고 행사장 초대가수로 정신없이 다니지만 언젠가는 자신도 신곡을 발표할 그런"기회가 오겠죠"라며 트로트 노래는 자신이 선택한 길이자 희망아라는 생각을 머릿속에서 떠나본적이 단 한번도 없다고 말하며 노래를 시작하면 트로트 삼매경에 푹빠져 버린다.

 

▲ 사춘기 접어든 '트로트 신동 남승민 가수'트로트 황제 꿈꾸다!     © 편집국

 

늦둥이로 태어난 남승민군 어릴적부터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을 고치려고 우연히 모델연기 분야에 오디션을 보게 되었고 거기서 부터 자신감을 얻어 지금은 트로트 신동이란 가수로 지역을 돌며 봉사활동 및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4살 당시.사극에 출연할 아역스타‘를 뽑는 현장에 .2만명의 경쟁을 거쳐 합격한 남군은 이때부터 kbs.mbc.sbs방송 등에 드라마 .사극.에 출연하기 시작하여 드라마.영화 광고.폐션모델등 출연횟수가 수십 편에 달한다.

 

이때 남승민'은 “인기안방극장 ”천추태후“ 사극 등에 아역으로 연기력을 보였으며 각종드라마에 출연하여 연기에도 다분한 끼와 소질을 보였다. 째째한로맨스.등 5편의 영화에도 출연한 배우.이자 탤랜트 였다.

 

가수‘남승민'은 어릴 적부터 축제무대'가는 곳마다 열창을 뿜어내며 인기를 한끗 누려왔다 이때부터 트로트 신동의 수식어가 항상 따라 다녔던 남승민군이 어였한 중학교 3학년 학생이 됐다.

 

그간에 복지관 요양병원들 소외된 곳을찾아 다니며 수많은 음악활동 및 봉사활동을 펼쳐오면서 지금까지,1365와 VMS의 등록된 봉사시간이 무려 5000여 시간이 훌쩍 넘었다.고 한다.

 

승민의 부친은 일정한 직업이 없다보니 아들의 뒷바라지를 못해줘 항상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한다.그나마 어머니가 조그만한 커피숖을 운영하면서 승민군의 메니져 역활을 감당해오다 보니 힘들고 고달픈 삶을 지탱해오고 있다.

 

지금이라도 누군가 스폰스(신곡노래 음반비용)가 나타난다면 승민이가 트로트 가수로서 제데로 활약을 할탠데 승민의 부모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가수로 가는 길에 뒷바라지와 물질을 후원해 주지 못함에 못내 아쉬움을 비췄다.

 

또한 아들이 전국을 마다하고 재능기부 공연을 다니면서 여기에 소요되는 비용에 늘 힘겨워 한다.트로트 신동으로 어느 정도 인지도가 있는 터라 전국에서 슴민군을 많이 찾는다,그렇다 보니 또한 거리를 막론하고 특별한 개런티가 없는 출연을 하다보니 화장품에 의상,그리고 교통비등 뒷바라지 하는데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가수로서 자신의 꿈을 펼치기 위해 좌절하지 않고 항상 웃는 얼굴로 노력하는 승민이가 고맙기도하고 사춘기에 한참 민감한 나이인데 아무 내색하지 않는 아들을 보면 대견스럽고 가슴이 아프다고 말하는 승민군 의 어머니는 자신의 시간은 엄두도 못내보았고 오직 아들을 위한 시간이 전부라고 말한다.

 

수 많은 공중파 방송에 출연을 해왔지만 스타육성'키워주세요'강호동 스타킹에 출연했를 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제2의박현민을 꿈꾸는 남승민(12)트로트신동 이날 선남선녀 황유성(15)댄스스포츠 커플 김지수17)등 함께 출연한 승민군은 트로트의 왕자 박현민을 쏙 빼닮은 외모로 출연진들의 이목을 끌면서 자신의 특기인 트로트 꺽기 창법을 선보여 미니 박현빈 축소판이라고 별칭을 얻기도 했다.

 

이때부터 승민이는 ."제가 이다음에 크면 박현민.같은 인기가수가 " 되는 게 꿈이 거던요" 특히 저는 박현빈 가수가 저랑 꺽는것이나 춤 그리고 키와 모습이 너무나 흡사해서 제2의 박현빈‘으로 활동 할꺼예요.라며 장담을 하며 "대한민국 성인가요계 트로트 황재"의 꿈을 키워 왔다.

 

남승민이는 가수의 끼를 타고 났다. 어릴 때부터 트로트를 따라 불러 커서 뭐할꺼냐고 물으면 한결 같이 가수가 될 거라고 말한 것이 자신의 운명이자 삶이 되었다.

 

또한 지역을 넘어 전국에서 제2의 리틀 박현빈‘으로 활약하는 남승민군은 가고파의 고향 마산출신으로 대한민국 트로트계 황제를 자리를 반드시 차지하고 말겠다는 당찬 포부를 비쳐 기대가 주워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