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신발 "혹 달린신발"인기!!

가장 편안한 신발 "혹 달린 신발"을 만난 것이 나의 삶 가운데 가장 큰 행운이다.~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 기사입력 2012/11/28 [19:40]

세상에서 가장 뛰어난 신발 "혹 달린신발"인기!!

가장 편안한 신발 "혹 달린 신발"을 만난 것이 나의 삶 가운데 가장 큰 행운이다.~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 입력 : 2012/11/28 [19:40]

가장 편안한 신발 "혹 달린 신발"을 만난 것이 현대인들에게는 가장 큰 행운이다.
 
[시사코리아뉴스/최성룡기자]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사람이 걸어 다닐 때 발을 보호하고 장식할 목적으로 신고 다니는 신발이 이제 간편하고 기능성이 다양한 제품이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고 즐겨 신는다.  
 
신발하나 신고 아픈 허리 고질병이 낫냐겠냐.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면서 처음으로 "혹 달린신발"을 신어보았다. 발이 너무 편한걸 느꼈다.지금까지 살면서  딱딱한 구두에 혹사를 당하고 있던 나의 발이 이제야 평안을 찾았고 한 걸음 한걸음 걸을때마다 건강까지 더 해주는 기분을 느낀다.
 
처음에는 뭐 신발하나'가 무슨 기능이 있겠냐고 강한 불신을 했었는데 고가의 가격때문도 있었지만 1년전 어느 사무실에 같더니 신발을 권했는데 발이 편안하고 날아가는 기분이고 좋은 신발이라고 한번 신어볼것을 권유받았는데 꼭 다단계 판매를 하는것 같아 아무리 좋은 신발이라'고 해도 불신을 했었다.
 
김수자 신발 나르지오등 당시 처음 만났던 신발역시도  지금 "혹 달린신발" 을 만든 신광준 개발자 라는 것이였다.당시 신발은 판매하는 사람의 이름을 넣어 주문생산으로 만들어 주었다는 것이다.지금은 새롭게 개발된 한층 더 편안한 기능까지 있는 신발을 개발하여 본사에서 지사.대리점을 모집하여 직접 판매를 하고 나섰다. 필자.는 그동안 허리가 안좋아서 고생했는데 이 신발하나 신고 거짓말처럼 아픔이 싹 달아나 버렸다.그리고 병원에 가면 허리디스크나 이보다 더한 큰 병이 아닐까 은근히 마음걱정을 했는데 이제근심 걱정이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자유를 얻은 기분이다.
 
평소에 조금만 앉아있다 일어나도 허리가 아파 고통스러워서 한방파스를 붙이며  살았다.그런데 "혹 달린신발'을 신은지 불과 몇일 사이에 아픔은 거짓말처럼 사라져 버려 허리 때문에 고통 받는 걱정이 없어생활에도 불편이 없어졌다.참으로 신기한 신발이다.이뿐 아니다. 오르막을 오르면 숨이 빨리 차 올랐는데 지금은 호홉까지도 좋아지는 기분이다.암튼 "혹 달린신발"신발 때문에 신기한 일이 내 몸에서 호전반응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모든 신발에는 브랜드가 있지만 “혹달린신발”은 대한민국의 명품신발을 자처하고 있다.그리고 자신하는 이유는 지난22년의 자신의 혼을 불어넣어 만들었다는 신광준 개발자의 말처럼“혹달린신발”.은 원칙을 중시하는 정직한 회사를 만들기 위하여 작은 거인 신광준CEO.가 지난 90년 첫 번째로 개발하여 처음에는 에어로빅.댄싱.슈즈.리자드(Lizard)를 전국 에어로빅 지도자와 선수에게 착용하여 좋은 반응을 이때 확인 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혹달린신발”의 우수성을 확인한 신 대표는 95년부터 세계적인 기능성 구두를 만들겠다는 일념으로 제품개발에 매진한 결과 지난99년 중소기업청 이 주관하는 구두품평회에서 최우수 제품으로 선정되어 품질과 기술력을 정부로부터 인정받는 제품과 기업이 되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본사 신 광준CEO는 지난95년 ‘김수자신발’을 개발하였으며 더 좋은 신발을 만들기 위해 끊임없는 보안을 통하여 가볍고 편하며 건강기능까지 추가하여“혹달린신발”을 지난 2009년 개발에 성공하였다.제품을 만들고도 기능성 신발의 시장이 형성되지 않아 어려웠던 20여년의 세월을 거쳐 2010년 “혹달린신발”을 탄생시키면서 20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를 이루며 성공궤도에 진입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성공한 이 신발에 대하여 더 알고 싶어 본사를 방문하여 신 광준 개발자와 이기범 유통사장 을 만나 그동안 신발을 연구 개발한 모든 과정을 자세히 들어 보았다.그리고 체험자들들도 직접만나 사례도 들어 보니 놀라운 체험들을 쏫아냈다.신 개발자와 이 대표  이 두사람은 하루도 빼놓지 않고 새벽기도를 시작으로 사무실에 출근을 한다.고 한다.이 두사람에게 기도내용이 뭐냐고 물으니 항상 자신들의  몸을 낮추는 자세와 물질 초월과 교만을 내려놓고 자나깨나 오직 신발만을 연구하고 고객만 생각하게 해달라는 것이였다. 

  “혹달린신발”은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과 건강한 삶을 추구하는 의식 변화에 맞추어 동양의학의 “지압과 발마사지효과를 신발에 적용”하여 발의 피로를 풀어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것을 모티브로 개발“혹달린신발”이  되어서 인지 10분이 지나면서 온  몸이 교정되는 느낌을 받고 신발을 벗기가 싫어진다. 

 지난 19년 동안 적자 경영에 허덕이다.올한해 1년만에 "혹 달린 신발" 탄생으로 빚 청산을 다 했다고 한다.올 연말 당초 목표가 변경될 정도로 날개 돋친 듯 판매가 전국적으로 되고 있다. 신발이 나오자 말자 물건이 딸려서 못팔 정도가 되었다고 즐거운 비명스런 말을 한다.
 

 

지금 "혹 달린신발"이 지금까지 단1컬래도 반품이 안나왔다는 말에 더욱 신뢰가 간다. 이 신을 신고 나 처럼 효능을 보았다는 것이 아닌가? 지금 이사업은 초기사업이고 시작부터 대리점 사업자 .지사 .등 전국에서 하루가 다르게 속속 사업자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만 보아도 이신발의 파급적인 효과를 금방알것 같다. 

 본사에서는 "혹 달린신발"을 TV나 신문광고를 전혀 하지 않는다.어느 누구라도 사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는 구전 방식으로 판매를 하고 있다. 신발을 신어보고 좋으면 입소문으로 홁 달린신발"이 좋다“고 구전으로 판매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그리고 이 사업을 시작하면  경제적으로  큰 도움이 될 수 밖에 없는 일석이조의 효자신발이다.라고 감히 말한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필자는 평생 언론을 고집했고 현제 "보수를 지향하는 대표 주간신문"발행인 겸 대표기자를 맡고 있는 언론인이다.저의 명예를 걸고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신발에 기능까지 갖춘"혹 달린신발" 이  왜 이제서야 우리 人間세상에 나타났냐.고 감히 추천의 말을 던진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지금까지 발등까지 맛사지 해주는 신발은 없었다. 발 전체를 맛사지 해주는 놀라운 신발 기능성 신발 21년의 열정이 담긴 새로운 개념의 특허신발 "중소기업청 주관 구두품평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기술력으로 만든 구두  미국FDA공식지정워킹신발로 등록된 지구상에서 가장 편안함을 주는  "혹 달린신발"을 지금 만나 보십시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