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제8회 창원아동문학상’ 수상작품 선정

김금래 작가의 ‘꽃피는 보푸라기’… 동시집으로는 처음

박우람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0:12]

창원시, ‘제8회 창원아동문학상’ 수상작품 선정

김금래 작가의 ‘꽃피는 보푸라기’… 동시집으로는 처음

박우람기자 | 입력 : 2018/11/07 [10:12]

▲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박우람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제8회 창원아동문학상의 주인공으로 김금래 작가의 ‘꽃피는 보푸라기’가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아동문학 전문가로 구성된 예심과 본심, 두 차례의 심사위원회를 거쳐 창원아동문학상 최종 수상작품을 결정했으며, 김금래 작가에게 상패와 창작 지원금 2000만원을 수여한다. 동시집으로는 처음으로 창원아동문학상을 받는다.

 

‘꽃피는 보푸라기’는 모두 57편의 작품을 4부로 나눈 동시집이다. 제1부는 학교와 또래집단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소소한 일상과 함께 ‘나’와 ‘너’의 관계를 탐색하고, 제2부는 가족, 특히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밀도 있게 다루고 있다.

 

가슴 뭉클한 그리움의 정서는 이 시집을 대표하는 색깔이다. 제3부는 따뜻하고 섬세한 작가의 시선으로 이웃에 대한 탐색을 표현했으며, 제4부는 자연에서 얻은 지혜와 이치에 대한 동시를 모았다. 

 

심사위원들은 “시인의 무한한 상상력과 위트와 재치가 잘 나타나고, 독특한 발상은 참신하고 매력적이며, 표현이 간결하여 어린이가 읽어도 이해하고 어른이 읽어도 감동하는 시가 많다”며 “한 권의 시집에 이렇게 완성도 높은 시들이 고르게 수록되어 있는 경우는 드문데 이 시집은 모든 동시가 높은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2011년 제정된 창원아동문학상은 매년 등단 15년 이내의 젊고 역량 있는 작가들의 최신작품을 대상으로 시상하고 있으며, 본 상의 수상작은 시상으로 끝나지 않고 매년 공연, 체험행사 등 작품관련 다양한 콘텐츠 사업을 기획해서 아동 및 시민들과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올해도 제7회 창원아동문학상 수상작품으로 콘텐츠 행사가 25일에 개최될 계획이다.

안녕하세요
시사코리아뉴스
현장 인터뷰 뉴스에 강한 박우람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