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의 가장 중요한 생명의 물 "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

(주)디도코리아 활성수 특강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09:27]

"인류의 가장 중요한 생명의 물 "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

(주)디도코리아 활성수 특강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1/08 [09:27]

▲ "인류의 가장 중요한 생명의 물 "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     © 편집국

 

지금 우리가 생존하고 있는 지구촌'은 지난 20세기가 석유의 시대라면 21세기는 물의 시대이다 하지만 벌써부터  물부족 국가가 되면서 물의 전쟁이 서서히 다가온다.이렇다 보니 각 나라마다 물에 대한 비상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옛날 봉이 김선달이 대동강물을 팔아먹는다고 하니 다들 미쳤다고 했다.당시에는 물의 인심이 참 좋았던 시절이 였다.하지만 지금 지구촌에는 마시는 생수를 돈주고 사 먹고 있는 현실이다.이렇다 보니 웰빙 열풍이 거쎄다. 우리 몸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물에 대한 관심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오후 2시 (주)디도 코리아 (대표 박태상)에서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에 대한 특강이 있었다.

 

 

이날 특강에서 물은 인체 구성의 필수 요소이며, 건강한 몸을 지탱해 주는 보호막과도 같은 존재다, 그러면 인체가 필요로 하는 좋은 물은 어떤 것인가? 바로 물은 생명의 근원이라 기본 개념 아래 댜년간 인체가 필요로 하는 좋은 물을 세계 각국의 물 전문가들 및 연구기관 등과 상호 기술교류를 통해 연구 개발해 온 김일광(金日" 베이징화꿍(北京化工) 대학 석좌교수'"천연 활성화 장수:셀 웰빙"이란 발간한 책을 소개했다.

 

책머리에서 김일광 교수는 1956년 중국 동부 인민대학에서 물리 화학 및 화학 동력학을 전공하고 세계적 양자 화학자 당뇨경(唐敫慶) 교수의 지도받았다.

 

국가 중점 박사생 일급 학과 수석 과학자로 있다, 1961년부터 북경 화공대에서 교수.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며, 또한 국가 자연과학 강평 위원과 국무원 학위 위원 중국 유변학회 주임 북경 화공대 학술위원 주석, 군자생밍동력기술연구소 소장 및 재료과학 게의 잔문가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류의 가장 중요한 생명의 물 "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

 

지금 우리가 생존하고 있는 지구촌'은 지난 20세기가 석유의 시대라면 21세기는 물의 시대다. 웰빙 열풍이 거센 가운데서 우리 몸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물에 대한 관심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5일 오후 2()디도 코리아 (대표 박태상)에서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에 대한 특강이 있었다.

 

물은 인체 구성의 필수 요소이며, 건강한 몸을 지탱해 주는 보호막과도 같은 존재다, 그러면 인체가 필요로 하는 좋은 물은 어떤 것인가? 바로 물은 생명의 근원이라 기본 개념 아래 댜년간 인체가 필요로 하는 좋은 물을 세계 각국의 물 전문가들 및 연구기관 등과 상호 기술교류를 통해 연구 개발해 온 김일광(金日" 베이징화꿍(北京化工) 대학 석좌교수'"천연 활성화 장수:셀 웰빙"이란 책을 발간했다.

 

책머리에서 김일광 교수는 1956년 중국 동부 인민대학에서 물리 화학 및 화학 동력학을 전공하고 세계적 양자 화학자 당뇨경(唐敫慶) 교수의 지도받았다.

 

국가 중점 박사생 일급 학과 수석 과학자로 있다, 1961년부터 북경 화공대에서 교수.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며, 또한 국가 자연과학 강평 위원과 국무원 학위 위원 중국 유변학회 주임 북경 화공대 학술위원 주석, 군자생밍동력기술연구소 소장 및 재료과학 게의 잔문가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금상의 특허 내용은 (다기능성 활성 농축액 및 유전자 최적 조정기 능수의 제조방법) (Method of making multifunctional active condensed

liquid and gene optimize moderation water)이다. 모든 세포핵 DNA, RNA의 변이를 정상화시킬 수 있으며 건강하게 할 수 있다는 것은 김 교수가 제창한 제4통계역학과 생명 동력학의 학문적 소중함을 다시 느끼게 하고 있으며 인류 건강에 큰 학문적 소득이 아닐 수 없다.

 

김 교수는 많은 학문적 영역에서 최고의 과학은 생명과학이고 생명과학의 최고 목표는 인간의 무병장수에 있다고 믿고 있으며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생명과학은 과학으로서 존재 가치가 없음을 강조. 인류가 열망하는 생명과학의 새로운 이정표가 김 교수의 학문적 연구결과로 거듭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고 했다.

 

본문 중에서 물은 어떻게 마셔야 하나?

 

물은 '홀짝홀짝-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을 마실 때는 가급적 천천히 마시는 것이 좋다. 물을 마실 때 물을 '벌컥벌컥' 들이켜는데 이는 물이 몸에 흡수되는 속도룰 감안하지 않은 것으로 심장과 신장에 부담이 가게 된다

 

옛날 목이 마른 선비에게 물에 가랑잎을 띄워 건네주던 아낙네의 행동이나 어른들의 말씀도 모두 이와 같은 맥락이다

 

물은 씹어서 마시라는 어른들의 말씀도 모두 이와 같은 맥락이다. 물은 열량이 없기 때문에 아무리 많이 마셔도 살이 찌지 않는다. 오히려

흡수하는 과정에서 칼로리를 소모하는 효과가 있다

 

물에게 좋은 말'을 하며 감사한 마음으로 마시면 더욱 좋다, 생체 고에너지 활성수에는 많은 생명 동력 원소 이온이 수소결합에 의해 존재한다. 그래서 한 컵의 물을 보고 "안녕하세요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등의 좋은 말과 감사의 파동을 보내면 수소결합이 더욱 규칙적이 되어 마신 후 몸에 좋은 이미지를 준다.

 

이런 물을 얼리면 매우 고운 결정체가 된다. 그러나 좋지 않은 더러운 물이나 좋은 물이라도 큰소리로 욕을 하면 그물이 얼어서 아름다운 결정체가 되지 않고 흉측스러운 고체의 모습을 하게 된다. 이것은 에모토 마사루 씨가 쓴 물은 답을 알고 있다에 사진과 함께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최성룡 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