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아름다움을 음악으로 만나다

김다희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10:29]

가을의 아름다움을 음악으로 만나다

김다희기자 | 입력 : 2018/11/08 [10:29]

▲     © 편집국


▸ 11월 17일(토) 저녁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120회 정기연주회 개최
▸ 파워풀하고 섬세한 재즈보컬리스트 정은주의 특별출연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예술감독 권유진) 제120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11월 17일(토) 저녁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펼쳐진다. 이번 연주회는 <A Beautiful Day in Autumn>이라는 제목으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이번 정기연주회의 첫 번째 무대에서는 ‘작은 방울’ 이라는 뜻을 가진 “Tintinnabulum” 과 ‘새롭게 시작하는 노래’ 라는 의미의 “Cantus Iteratus” 를 이어 광고음악으로 친숙한 “Adiemus” 를 연주한다. 첫 무대의 세 곡은 영국 작곡가 칼 젠킨스의 <Song of Sanctuary>에 수록되어 있다.

 

두 번째 무대는 온 누리에 평화를 기원하는 노래들로 꾸며진다. 첫 곡은 “Cries from the Distant World”(먼 나라에서 들려오는 슬픔들)로 싱가폴의 작곡가 Dauris Lim 이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에 선물한 곡으로 이 세상에 슬픈 소식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작곡되었다.

 

두 번째 곡은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언어로 평화를 기원하는 “Kia Hora Te Marino”(온 누르에 평화가 가득하기를)를 연주하며 이어 4명의 퍼커션과 함께 하는 현대합창곡 “Gaudete”(기뻐하라)를 들을 수 있다.

 

세 번째 무대는 아름다운 가을을 표현한 무대로 이현철 작곡의 “어느 가을의 만남”을 첫 곡으로 KBS 창작동요 대상 곡 “내 손은 바람을 그려요”를 여성 3부로 편곡하여 연주한다. 이어 “Nella Fantasia & 아름다운세상” 을 안무와 함께 연주하며 세 번째 무대의 막을 내린다.

 

마지막 무대의 첫 곡은 스윙리듬이 돋보이는 “This Little Light of Mine”을 연주하고 두 번째 곡으로 재즈스타일의 “Kentucky Jazz Jam” 을 연주한다. 그리고 발랄한 안무가 더해진 김광석의 곡 “일어나” 를 마지막 곡으로 연주하며 화려한 무대의 막을 내린다.

 

특별출연으로 파워풀하고 섬세한 재즈보컬리스트 정은주의 연주로 깊어진 가을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권유진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이번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정기연주회는 평화로운 가을의 모습처럼 들으시는 관객여러분의 마음에도 평화와 여유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 며 “이번 정기연주회가 관객과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만남이 되길 바란다.” 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제120회 정기연주회 <A Beautiful Day in Autumn>는 A석 3천원, B석 2천원이며, 예매는 티켓링크(1588-7890/www.ticketlink.co.kr)를 이용하면 된다.김다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