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5선이상 중진의원 초청 오찬 브리핑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1/09 [16:42]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5선이상 중진의원 초청 오찬 브리핑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1/09 [16:42]

 

▲     © 편집국

 

일시 ․ 장소 : 9일 오후 12~13시 20분, 여의도 H 중식당.
참석자 : 문희상 의장, 이주영 부의장
정세균 ․ 박병석 ․ 이석현 ․ 원혜영 ․ 정갑윤 ․ 원유철 ․ 심재철 ․ 천정배 의원·유인태 사무총장 (※ 참석대상 중 이해찬 민주당 대표, 추미애 ․ 이종걸 ․ 김무성 ․ 정병국 ․ 서청원 의원은 개인 사정으로 참석 못함)

 

모임 취지
 - 국회의 품격을 지키고 국민 신뢰도를 제고하는 데 여야 중진의원의 적극적 역할 모색

 

문 의장 모두 발언
- 맹자에 자모인모(自侮人侮)라는 대목이 있다. 내가 먼저 나를 업신여기면 남도 나를 업신여긴다는 뜻이다. 내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면 남이 나를 무시 못 한다. 집안 내부에서 먼저 갈등이 일어나면 패가한다. 나라도 마찬가지이고 국회도 마찬가지이다. 중진이 메시지를 던져야 할 때이다. 시대적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우리가 결심하면 된다는 생각을 하고 힘을 실어줘야 한다.

 

주요 합의사항
 1. 5선 이상 중진의원 모임 정례화(이금회)
   - 매월 둘째 주 금요일 오찬
 2. 선거제도 개혁과 개헌 등 중요 현안과 정치 발전을 위해 중진의원들이 적극 목소리를 내고 지원하기로 함
 
기타 논의 내용
 - “국회의장이 중심을 잡고 절차민주주의를 지키며 협치 잘 이끌어주길” “국회가 자긍심을 갖고 스스로 권위를 지켜야 무슨 일을 하던 국민이 지지해 준다” “美 중간선거 이후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 대상으로 의원 외교 강화해야” “개헌과 선거구제 개혁을 놓고 각 정파간 유불리가 있지만 충분히 접점을 찾을 수 있다고 본다” 등의 의견 개진이 있었음.국회/최성룡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