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문 의장, “캐나다는 한국 청년들이 공부하고 일하고 여행하고 싶어하는 나라, 양국의 미래 밝을 것”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1/12 [14:14]

문희상 의장,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문 의장, “캐나다는 한국 청년들이 공부하고 일하고 여행하고 싶어하는 나라, 양국의 미래 밝을 것”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1/12 [14:14]

▲ 문희상 의장,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 편집국


문희상 의장은 11월 12일(월) 오전 10시 국회접견실에서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의 예방을 받았다.

 

문 의장은 “한-캐나다 수교 55주년이라는 뜻 깊은 해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어제 캐나다 상원의원 방문단이 부산 UN 기념공원을 방문해 참전용사들을 기리는 추모행사를 가졌다고 들었다. 양국은 한국전 당시 자유민주주의 수호 위해 함께 싸온 혈맹 관계로 우호 관계를 잘 맺어왔다”고 말했다.

▲ 문희상 의장,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 편집국

 

이어 문 의장은 “캐나다는 미국, 중국, 일본에 이어 네 번째로 우리 재외동포가 많은(24만명) 국가”라고 말한 뒤, 이 자리에 참석한 한국계 연아마틴(Yonah Martin) 상원의원을 가리키며 “한국 동포사회가 마틴 의원님처럼 캐나다의 정치사회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퓨리 의장님께서 깊은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퓨리 의장은 “2003년 이후 15년만에 다시 찾았는데 하나도 변하지 않은 게 한국인의 따뜻한 환대”라면서 “문희상 의장님은 6선 의원으로서 방대한 지혜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취임 축하인사를 전했다.

▲ 문희상 의장,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 편집국

 

한편 문 의장은 캐나다 상원의원 방문단과 함께한 오찬자리에서 “빨간 단풍잎, 메이플이 떠오르는 캐나다는 한국인들이 가장 호감을 갖고 있는 나라”라면서 “한국과 캐나다의 역사는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게 된다. 많은 캐나다 선교사들이 학교와 병원을 세워 우리를 깨우고 세워주셨다”고 전했다.

 

또한 문 의장은 “한국과 캐나다는 전략적 동반자 FTA를 가진 주요 교역국으로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거의 모든 이슈에 유사입장국이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는 핵심우방”일 뿐 아니라 “한국 청년들이 공부하고 일하며 또 여행하고 싶어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양국의 미래도 매우 밝고 가까워질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 문희상 의장, 조지 퓨리(George J. Furey) 캐나다 상원의장 접견     © 편집국

 

마지막으로 문 의장은 조지 퓨리 상원의장을 비롯한 캐나다 방문단 상원의원들에게 “방한 기간 중 한국의 역동적인 경제발전과 K-POP 등 한국문화를 잘 경험하길 바란다”는 말로 오찬사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우리 측에서는 이군현 한-캐나다 의원친선협회장, 전현희 한-캐나다 의원친선협회 부회장, 박선숙 한-캐나다 의원친선협회 이사,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한공식 입법차장,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고, 캐나다 측에서는 조지 퓨리(George J. Furey), 마이클 대나허(Michael Danagher) 주한캐나다 대사, 그랜트 미첼(Grant Mitchell) 상원의원, 연아 마틴(Yonah Martin) 상원의원, 사비 마르와(Sarabjit S. Marwah) 상원의원, 파스칼 르고(Pascale Legault) 상원 재무예산행정 담당 사무차장, 스튜어트 바나블(Stuart Barnable) 상원의장 비서실장 등이 함께 했다.국회/최성룡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