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올해 국비 4억 원 확보 ‘생태관광 업그레이드’

‘편백숲 욕(浴)먹는 힐링여행’ 등 문체부 주최 3개 공모사업에 선정

김다희기자 | 기사입력 2018/11/13 [10:36]

창원시, 올해 국비 4억 원 확보 ‘생태관광 업그레이드’

‘편백숲 욕(浴)먹는 힐링여행’ 등 문체부 주최 3개 공모사업에 선정

김다희기자 | 입력 : 2018/11/13 [10:36]

▲     © 편집국

 

창원시는 올 한 해 동안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생태관광 공모사업에 세 차례 선정돼 약 4억 원의 국‧도비를 확보하고 생태관광도시 이미지를 구축하는 등 성과를 냈다고 12일 밝혔다.

 

시가 올해 개발한 대표적인 생태관광은 ‘편백숲 욕(浴)먹는 힐링여행’이다. 지난 3월 문체부가 공모한 ‘2018생태테마 관광자원화사업’에 선정돼 총 사업비 4억3000만 원 가운데 국‧도비 2억8000만 원을 지원받았다.

시는 이를 통해 생태관광 해설과 숲 요가, 숲 명상 등 6종류의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했고, 정식 운영 3개월 만에 약 8000명이 다녀갈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7월에는 문체부가 지역의 걷기여행 붐 확산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한 ‘2018 가을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3500만원을 확보했다.

시는 이를 통해 지난달 20일 진해구 벽해정궁도장 일원에서 ‘2018 코리아둘레길 힐링걷기여행 축제’를 개최했다. 약 3000명이 모인 가운데 참가 대상별 맞춤형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최근에는 ‘코리아둘레길 남해안노선 관광프로그램 개발사업’ 선정에 따른 국비를 교부받아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시는 이 공모에 관광과 환경을 접목한 공정여행 ‘Fair Travel’을 테마로 한 사업을 제안했고, 총 사업비 1억400만 원 가운데 국·도비 6700만 원을 확보했다. 사업기간은 내년 6월까지로, 시는 진해드림로드 환경정화와 진해근대문화투어 등 교육여행 확대, 누비자를 활용한 무동력 레저여행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이외에도 새로운 관광사업 유치를 위해 이번 주 문체부를 방문하고 관계자와 업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허선도 관광문화국장은 “자체 예산만을 가지고 관광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정부의 관광정책 기조를 잘 파악해 내년에도 창원관광이 한층 업그레이드될 수 있도록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김다희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