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입법의 질적 성장을 촉진시키고 건설적인 입법 방향 제시해주길”

- 문 의장, 「2018 대한민국 최우수법률상과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 참석 -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1/27 [11:40]

문희상 국회의장, “입법의 질적 성장을 촉진시키고 건설적인 입법 방향 제시해주길”

- 문 의장, 「2018 대한민국 최우수법률상과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 참석 -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1/27 [11:40]

▲ 문희상 국회의장, “입법의 질적 성장을 촉진시키고 건설적인 입법 방향 제시해주길”     © 편집국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월 27일(화)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최우수법률상과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축하의 말을 전했다.

 

문 의장은 축사에서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는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일”이라고 밝힌 뒤, “현재 제20대 국회에는 1만 5천 400여 건의 법안이 발의된 상태지만, 74%에 달하는 1만 1천 400여 건이 계류 중에 있다”면서 “직무유기라는 비판에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문희상 국회의장, “입법의 질적 성장을 촉진시키고 건설적인 입법 방향 제시해주길”     © 편집국

 

이어 문 의장은 “저는 국회의장에 취임하며 ‘협치와 통합의 국회’ ‘일 잘하는 실력국회’ ‘미래를 준비하는 국회’를 제시한 바 있고, 그 중에서도 ‘일 잘하는 실력국회’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한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의장은 “국회의원 스스로 입법을 위한 입법을 남발하진 않았는지 자성과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면서 “의원 발의건수는 제15대 1천 144건에서 제19대 1만 6천 729건으로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으나, 가결률은 40.3%에서 14.4%로 현저히 줄었다”고 지적했다.

▲ 문희상 국회의장, “입법의 질적 성장을 촉진시키고 건설적인 입법 방향 제시해주길”     © 편집국

 

또한 문 의장은 “우후죽순 생겨난 평가기관이 입법의 질보다 양에 매몰되게 만든 측면도 없지 않다”면서 “입법의 질적 성장을 촉진시키고 건설적인 입법 방향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오늘 최우수법률상과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을 받는 의원들은 평소 입법 및 의정활동에 있어 발군의 실력을 보여 온 분들”이라면서 “내년에는 보다 많은 우수 법안이 수상의 영광을 안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8 대한민국 최우수법률상과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은 머니투데이 더300이 주최한 것으로 20대 전반기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거나 통과를 앞둔 법안 중 질적으로 우수한 법안을 발의한 의원들과 올해 국감에서 큰 활약을 보인 의원들에게 주는 상이다. 국회/.최성룡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