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최종구 정지원' 등 삼성 상장재개 20조원 횡령 고발 당해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2/19 [13:30]

'홍석현 최종구 정지원' 등 삼성 상장재개 20조원 횡령 고발 당해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2/19 [13:30]

▲ '홍석현 최종구 정지원' 등 삼성 상장재개 20조원 횡령 고발 당해     © 편집국

 

한국거래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상장 재개를 결정한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홍석현 회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공동대표 오세택 이성호 이두헌 전범철 윤영대)는 19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발장을 접수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석현(삼성 이재용 큰삼촌) 최종구(금융위원장) 정지원(한국거래소 이사장) 한국거래소 기업심사 위원 6명 전원, 국민연금 등 연기금 운용 책임자 및 담당자, 최중경(공인회계사 협회 회장) 등 12명을 특경법(배임)위반죄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죄 업무방해죄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고발 요지에 대해 "한국거래소의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상장재개는 증권선물위원회 결정을 무력화하여 20조원을 횡령하기 위해 김앤장과 삼성의 치밀한 작전에 이루어진 불법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증선위 결정으로 2016.8. 상장신청일 현재 자기자본이 63억원에 불과하여 당시 불법으로 개정한 상장규정의 상장조건인 2,000억원 미달하여 상장승인이 자동으로 원인 무효이고, 3년 연속 50% 이상 자본 잠식 등 상장승인이 무효"라면서 "그럼에도 삼성이 김앤장을 동원해 증선위 결정에 불복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하여 시정지시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한국거래소는 기업심사를 할 수 없음에도 금융위원장 최종구의 지침을 받아 불법으로 상장재개를 결정하여 24조원의 국민손실을 초래하여 결국 이재용의 삼성에게 국민 1인당 40만원을 기부하게 만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경남제약과 비교할 필요조차 없이 자동상장폐기 대상"이라면서 "홍석현과 검사의 폭탄주도 고도의 치밀한 계획하에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하여 고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연금은 삼성 이재용이 즐겨 사용하는 카드인데,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상승의 1등 공신으로 국민주머니를 털어낸 사건이므로 고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지난 2016년 9월 30일 삼성을 고발하고 2017년 2월 2일에는 삼성특검에 이재용 부회장의 9조원 횡령을 고발한 사실이 있다. 이와함께 김앤장의 증선위 감리 방해에 대해서도 각 고발한 바 있다. 국회/최성룡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