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뜻을 누구보다 제대로 아는 자유한국당의 악의적인 억지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2/30 [09:22]

‘블랙리스트’ 뜻을 누구보다 제대로 아는 자유한국당의 악의적인 억지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2/30 [09:22]

자유한국당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직무 동향 문건을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하며, 이제는 한술 더 떠 다른 부처도 특감반에 문건을 제공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고 한다.


12월 31일(월) 운영위에서 조국 민정수석을 상대로 소득이 없을 것을 대비해, 각 공공기관의 단체장 및 임원에 대한 합법적인 감찰 자료마저 모두 블랙리스트로 규정하겠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여기에 문재인 정부 흔들기 선봉에 나선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통령 탄핵까지 운운했다. 곧이어 문재인 정부 퇴진도 주장할 기세다. 과하면 역풍을 맞는다는 것쯤은 훈수를 안 둬도 알 것이라 본다.


환경부가 작성했다는 ‘산하기관 임원 직무 동향보고’를 블랙리스트라며, 악의적으로 둔갑시킨 자유한국당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자유한국당은 기억하기 싫은 것만 잊는 ‘선택적 기억상실증’이 있는 것 같아, 블랙리스트를 다시 정의해 드리겠다.


박근혜 정부에서 과거 문재인 대표, 박원순 시장을 지지하거나 세월호 참사에 애도를 표한 문화예술계 인사를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기 위해 대통령 비서실장, 정무수석, 문체부 장관이 직권을 남용해 만든 리스트가 블랙리스트다. 그 결과 박근혜 전 대통령, 김기춘 전 비서실장,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 실형을 받아 수감돼 있는 것이다.


‘정치 공세에 매달려 유치원 3법, 산안법 등 민생 법안을 발목잡았다’는 국민의 비판에 화들짝 놀란 자유한국당이다.

 

궁지에 몰린 자유한국당은 국민의 시선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합법적인 보고서를 블랙리스트로 둔갑시키는 꼼수를 선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에게 당부한다. 늦었을 때가 가장 빠르다는 속담이 있다. 바로 밝혀질 거짓을 가지고 진흙탕싸움으로 몰고 가는 억지를 이제는 멈추길 바란다. 고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밝혔다.국회/최성룡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