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설 연휴 산불방지 특별대책 수립ㆍ시행

산불진화 헬기 7대 배치, 감시인력 3,276명 투입 비상체제 돌입

박승권기자 | 기사입력 2019/01/16 [18:00]

경상남도, 설 연휴 산불방지 특별대책 수립ㆍ시행

산불진화 헬기 7대 배치, 감시인력 3,276명 투입 비상체제 돌입

박승권기자 | 입력 : 2019/01/16 [18:00]

[시사코리아뉴스]박승권 기자= 경상남도 산불방지대책본부는 ‘산불 없는 설 연휴’가 될 수 있도록 2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설 연휴 산불방지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전 시․군에 특별대책을 시달하는 등 비상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상남도는 ‘설 연휴 산불방지 특별대책기간’에 비상근무 체계 확립과 산불예방활동 강화를 지시하였다.

 

아울러, 산불진화헬기 7대를 2~3개 시․군을 권역으로 배치 완료하여 운영 중에 있으며, 입산자가 많이 왕래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 산불예방 공중계도 및 감시를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산불감시원 2,136명을 공동묘지 등 산불취약지역에 고정 배치하여 성묘객의 예단 태우기 등 불 놓는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산불발생 시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1,140명(시군 당 30~60명)을 즉시 현장에 투입하여 초동진화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10년간(`09~`18) 설 연휴 산불은 20건이 발생하였으며 입산자 실화 7건, 쓰레기 소각 6건, 성묘객 실화 4건, 기타 3건으로 3.16ha의 산림피해이 소실되었다.

 

경상남도 서석봉 산림녹지과장은 “산불 원인의 대부분이 사람의 실수에 의한 것으로 설 명절 성묘를 위한 입산 시 어떠한 화기물도 가져가지 마시고, 산과 연접된 장소에서는 쓰레기 소각 등 각종 태우기 행위를 삼가 줄 것”을 당부했다.

안녕하세요
특종에 강한 취재국장 박승권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