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가수 진희 '아리 아리 내 사랑 '신곡으로 성인 가요계 노크!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9/06/02 [13:47]

신인가수 진희 '아리 아리 내 사랑 '신곡으로 성인 가요계 노크!

최성룡기자 | 입력 : 2019/06/02 [13:47]

▲ 신인가수 진희 아리 아리 내 사랑 신곡으로 성인 가요계 노크!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 최성룡 기자 = 신인가수 진희‘가 2019년 ’ 아리 아리 내 사랑‘이란 타이틀 곡으로 야심차게 성인가요계 노크를 했다.

 

2019년 ’ 아리 아리 내 사랑‘ 신곡은 최태조 작곡. 김태재 작사 편곡한 희트가 예감되는 쎄미 트로트 곡이다.

 

성인가요계 자신 있게 음반을 출시한  가수 진희는 신곡 발표이후 지역축제 공연 행사장 초대가수'로 종휭무진하며 벌써부터 인기몰이에 나섰다.

 

진희는 가창력이 풍부하고 넘치는 끼와 다제 능란한 춤사위에 펜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마력을 지녔다. 여기에 자신이 구사하는 창법이 우리 고유의 민요와 국악풍으로 굴리는 편음과 흔드는 기교가 기성 가수 감히 따라올 수 없는 톡톡한 기교가 그녀의 매력이다.

 

저산 마루 흰구름은 바람에 실려가지만 가슴에 사무치는 내 사랑은 몇 백 년이지 아리아리 쓰리 내 사랑아 아리 쓰리 둥둥 내 사랑~으로 시작되는 노랫말이 국악풍을 풍기면서 어딘가 모르게 흥겨우면서 한 스러운 노래 말이 왠지 낮 설지가 않고 희트가 예감되고 있다.

 

꽃잎에 맺힌 사연 어디로-갔나 노을빛 그 추억 달래면서 우리 사랑 꽃 피워보자~노을빛은 무지개로 한순간 사라지지만 가슴에 새겨놓은 내 사랑은 몇백년이지 아리아리 쓰리 내 사랑아 아리 쓰리 둥둥 내 사랑~얼쑤~~ 하고 귓가에 맴돌게 한다.

 

이 곡은 반 평생을 연예 봉사 단장 및 작곡가로 활동하는 신인가수 제조기 최태조 작곡가와 가수가 꿈인 지망생들의 숨은 끼와 소질을 발굴하여 소망과 희망을 담아내는 조력 사인 작곡가 김태재 두 거장이 작사,작곡 편곡한 야심찬 곡이다.

 

신곡 ‘아리 아리 내 사랑’ 작사한 ‘김태재 작곡가’는 신인가수 진희에게 “현실을 보지 말고 앞을 내다보며 꾸준히 노력하면”사전에 ‘불가능이란 없다’, ‘하면 된다’는 신념을 지니고 큰 뜻을 품으면 언젠가는 성인가요계 인기가수로 우뚝 서 있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희망의 멧 세지를 던진다.

 

▲ 신인가수 진희‘가 2019년 ’ 아리 아리 내 사랑‘이란 타이틀 곡으로 야심차게 성인가요계 노크를 했다.     © 편집국

 

어린 시절부터 천부적인 음악적 감각과 재능을 지닌 그녀가 트로트와 장느가 있는 음악이 좋아 봉사활동을 하면서 숨은 자신의 끼를 발견하게 되었다는 그녀, 평소 피아노 등 악기 다루는 솜씨 또한 수준급으로 음악성이 타고났다, 는 소리를 주의에 많이 들어온 터라 ‘가수의 꿈’을 남보다 조금 빨리 이루게 된 것 같다. 고 말한다.

 

가수의 꿈은 힘들고 성공보다 실패의 좌절로 가시밭길이란 말이 있다 그녀가 이 길을 선택한 이유가 있다.. 긴 세월 동안 선배 가수들이 곡을 받아 꿈을 이루고 왕성하게 봉사 활동하는 모습에 매료되어 “남도 하는데 나도 할 수 있어”라고 자신감을 갖고 노래를 시작하게 되었다고 힘줘 말한다.

 

한편 2019년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강타할 쎄미트로트 곡 ‘아리 아리 내 사랑‘ 타이틀 곡으로 성인가요계 노크를 한 싱인가수 진희는 ’ 가창력이 풍부하고 넘치는 끼‘를 발산해내는 마력에 펜들은 벌써부터 “인기스타 예감”을 하고 있어 기대가 주워진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