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통학버스 음주운전 방지장치 꼭 해야 한다”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06:17]

“어린이 통학버스 음주운전 방지장치 꼭 해야 한다”

최성룡기자 | 입력 : 2019/06/12 [06:17]

▲ “어린이 통학버스 음주운전 방지장치 꼭 해야 한다”     © 편집국


- 김영호 의원, 어린이 통학버스 등 대통령령으로 정한 여객운송 차량에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를 의무화한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 어린이 통학버스를 비롯한 여객운송 차량의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 의무화로 안전한 통학버스 만들 것”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국회의원(서대문을)은 어린이 통학버스 등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해진 자동차에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를 의무화한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사고 시 인명피해가 상대적으로 큰 여객운송 차량의 음주운전을 원천 차단시킬 방안으로 마련됐으며,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 의무화 차량은 대통령령으로 규정된다.
 
프랑스는 지난 2010년 어린이 통학버스에 운전자의 음주 상태를 확인 후에 시동을 걸 수 있는 음주운전 방지장치를 의무화했으며, 2015년에는 모든 버스로 확대 적용했다.
 
이번 법안은 공포 후 1년 후에 시행되며, 국가나 지방자치단체는 음주운전 방지장치의 설치에 필요한 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수 있다.
 
김영호 의원은 “어린이 통학버스를 비롯한 여객운송 차량의 음주운전을 원천적으로 방지해야 한다”며, “음주운전 방지장치 설치 의무화로 안전한 통학버스를 만드는 것이 이 법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