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기고]“대한민국 해군의 어머니 홍은혜 여사를 기억하며”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21:30]

[보훈기고]“대한민국 해군의 어머니 홍은혜 여사를 기억하며”

최성룡기자 | 입력 : 2019/08/26 [21:30]

▲ [보훈기고]“대한민국 해군의 어머니 홍은혜 여사를 기억하며”[경남동부보훈지청] 김경자 보훈과,,,     © 편집국

[경남동부보훈지청] 김경자 보훈과 = 일평생 대한민국 해군을 위해 헌신하신 해군의 어머니, 홍은혜 여사를 아시나요? 국가보훈처는 8월의 6·25전쟁영웅으로 홍은혜 여사를 선정하였다.

 

대한민국 해군의 창설자인 고 손원일 제독의 부인인 홍은혜 여사는 1917년 경남 마산에서 태어나 1939년 이화여전(현 이화여대) 음악과를 졸업하고 청년 손원일과 결혼했다. 이후 1945년 손제독이 해군의 전신인 해방병단을 창설하고 초대 해군참모총장으로 취임하면서 홍 여사도 한평생 대한민국 해군을 위한 봉사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홍 여사는 우리나라 해군 최초의 전투함인 ‘백두산함’의 구매를 위해 해군장병 부인들과 함께 삯바느질로 전투함 구매자금을 모으는데 앞장섰다. 이렇게 해서 도입한 백두산함은 6․25전쟁 발발과 함께 부산으로 은밀히 침투하던 북한수송선을 격침해 최초의 해상 전투 승전기록을 남겼다.

 

또한 홍 여사는 6․25전쟁 중에 부상당한 해군과 해병대 병사들을 돌보는데 헌신하였다. 정전협정 체결 이듬해,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에 공장과 탁아소, 유치원 등을 지어 전사자 가족들의 생계를 도왔으며 부상당한 병사들을 돕기 위한 모금활동을 펼치기도 하였다.

 

그리고 해군사관학교 생도들이 군가가 없어 일본군가에 가사를 붙여 부르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바다로 가자’, ‘해군사관학교 교가’ 등 다수의 해군 군가를 직접 작곡하여 부르게 하였다.

 

한평생 대한민국 해군을 향한 사랑과 관심을 놓지 않고 헌신하여 ‘해군의 어머니’라 불리던 홍은혜 여사는 2009년 손원일 제독 탄신 100주년을 맞아 해군으로부터 공로패를 받았으며, 2017년 향년 100세의 나이로 별세하였다.

 

일평생 대한민국 해군을 위해 헌신과 사랑을 놓지않으셨던 그분을 항상 기억하며 나라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감사의 마음을 가져보길 바란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