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아들 음주운전에 대해, '저열하고 위선적'이지 않길 바란다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9/09/09 [10:44]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아들 음주운전에 대해, '저열하고 위선적'이지 않길 바란다

최성룡기자 | 입력 : 2019/09/09 [10:44]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법무부장관 청문회장에서 가족에 대한 비판 책임을 후보자에게 전가하며 “저열하고 위선적”이라고 비난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 오늘 새벽 음주 운전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장 의원 아들은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사고를 냈고, 현장 출동 경찰은 장 의원 아들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이라고 확인했다.

 

만취 운전자가 몰던 차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졌다가 끝내 세상을 떠난 윤창호 씨 사망 사건을 계기로 마련된 ‘윤창호법’ 시행이 불과 두 달여 지났다.

 

아들 성매매 의혹 사건에 대해선 “결단코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했던 장 의원, 이번 아들의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서는 청문회 장에서 당당하게 외쳤던 ‘저열하고 위선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기를 바란다.

 

장 의원은 타인을 비판한 잣대와 동일하게 자신을 바라보며,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야 할 것이다.더불어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이와 같이 밝혔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