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가수 김 필 "돈벼락"히트 적중!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08:41]

가수 김 필 "돈벼락"히트 적중!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2/13 [08:41]

 

▲ 가수 김 필 "돈벼락"히트 적중!

[시사코리아뉴스] 최성룡 대표기자= 귀공자 타입으로 가요계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트로트가수 김 필 “돈벼락”이란 타이틀곡'이 성인가요계  대중들에게 연일 화제의 곡으로 떠오르면서 음원 차트 2위까지 올랐다.

 

우리 ' 대중가요'가 긍정적인 노래들을 선호하는 가운데 ' 가수 김 필'은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의 실시간 차트에 '돈벼락'이 혜성같이 나타나‘대한민국 성인가요계‘ 트로트 가수로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는 새해 처음 듣는 노래가 운을 가져다준다는 온라인 상의 속설이 영향이 아닐까. 김필'의 '돈벼락'듣기만 해도 기분 좋은 음악'이다. 여기에 제목에서부터 느껴지는 긍정적인 기운이 인상적이다.

 

가수 김 필‘은 "돈벼락"맞게 생겼다새해 첫 음원 차트에 오르면서 조금 바빠졌다’고 즐거운 비명을 지르는 그는 “돈벼락‘은 희망적인 가사 내용이 대한민국의 국민 모두에게 '돈벼락'맞는 행운을 불러오길 기대해본다. 고 했다.

 

 어릴적 '가수가 되고 싶었던 꿈'은 늘 간직하고 있었던 그가 창원에서 건설업을 경영하면서 성공한 CEO가 됐다.그런 그가 가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8 년전 '돈벼락'이란 음반을 발표하고 신인가수 활동하던 중 지인을 통해 S 방송국 PD에게   CD를 보냈다.그때 당시 담당PD는 이 노래는 질이 떨어져 방송에 나갈 수 없다'라는 말에 좌절감에  '가수의 꿈'을 접고 살았다.

 

 '강변가요제'참가하여 본선까지 진출한 실력자이기도 한 그가 당시 400 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12명안에 뽑혔으니 가수의 기질은 타고 났다는 음악전문가들의  말도 있었다. 가수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서울에 올라가 윤수일 가수  '박춘석 음악교실'등을 찾아다니며 무단한 노력을 하였지만 '가수의 길'은 정말 힘들었다.당시 서울에 친척되는 분이 김필아 공업고등학교를 나와 엔지니어가 되야지 '딴따로'(무명가수)가 되면  되겠냐 라는 말을 듣고 고향으로 내려 오게 되었다.

 

이 때부터 창원공단 공업계 공장에  엔지니어가 되어 산업현장에서 열심히 일을 했다.하지만 '노래에 대한 꿈'을 실현하기위해 작사.작곡을 시작하면서 200여곡의 노래를 작사,작곡한 세상에 빛을 아직안본 최신곡들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돈벼락"역시 자신이 작사.작곡한 곡이다.

 

직장을 그만두고 건설.설비 시공업을 하고 있다.그런 그에게도 불행이 닦쳐쳐왔다.여름 물놀이 같던 아들이 불의에 사고를 당에 2년넘게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당시 아들은 목을크게다쳐 하반신이 마비상태가 되어 물리치료를 받으며 회복할 날만 기다리고 있다,틈만 나면 아들 병문안을 다니고 있던중 지난 1월  친구에게  전화가 왔다.

 

친구는 단감농장에서 라디오를 틀어 노래를 듣고 있는데 야 김필아  니 노래'돈벼락'이 음원차트에 1위곡이다.라고 나온다.는 거였다,이 친구가  가수의 길을 포기한 나에게  위로의 전화 아니면 장난 전화인줄 알았다.하지만 병원에 있는  아들까지 '돈벼락' 아빠의 노래를 들었다'는 것이다.

 

자신의 노래 '돈벼락'이 인터넷 검색을 해 보니 인기가 대단한걸 보고 깜짝 놀랐다. '가수의 길'을 접으려고 하는 시점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대한민국 성인가요계' 정상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던 것이다.

 

누구나  한 번쯤 돈벼락을 맞았으면 하는 기대감을 품고 살아가는 이 시대 꼭 맞는 곡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서민들의 애한을 희망의 메시지로 바꿔 놓은 '돈벼락'이란 곡이다.가수 김필은 지난 10년의 세월을 뭍어두고  살았던 가수의 길 이 노래를 통해 다시 컴백하게 됐다며 그동안 소식을 끊었던 펜들을 위하고 '가요계 정상'을 향해 앞만보고 달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타이틀곡“돈벼락’으로 성인가요계 두각을 나타내며 일약 스타 반열에 오르게 됐다.새해 들어 각 방송, 공중파에선 황금마이크. 미스 트롯 등으로 온 세상을 트로트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어 가고 있는 가운데 트로트 가수 김 필‘의 “돈벼락”이 말로 이시대 최고의 희트곡이 될 것이라고 벌써부터  음악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가수 김 필‘은 돈벼락’을 들으면서 어려운 경제 한파를 녹이고 조금이나마 위안을 삼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마산이 고향인  귀공자 타입의  매력적인 보이스 칼라로 굵직하면서 부드러운 목소리'를 무기 삼아 장르를 넘나드는 수많은 곡들 중 자신이 작사 작곡한이 곡으로 평소에 꿈꾸어 왔던 가수의 길'이 다시 활짝  열린것이다.

 

‘돈벼락’ 이곡은 심상치 않은 노래다. 듣기만 해도 돈이 생길 것 같은 기분 좋은 음악 그저 듣기만 해도 하루가 유쾌해지는 노래 이 음악을 들으며 위로를 받고 원하는 것을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도 생기는 "돈벼락" 지금 이 시기에 딱 맞는 노래 히트가 예감되고 있다.

 

지금 밖에는 경제가 어렵고 힘들다고 아우성인 가운데 중국의 우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희귀병으로 침통한 가운데 있지만가수 김 필 ‘돈벼락’이란 노래가 대중들의 귓가에 맴돈다."온다 막 굴러 온다. 봇물터지듯 썯아져 온다'돈벼락'이 쏟아져온다."돈벼락 이 가사가 대중들에게 희망과 훈훈함을 더해주고 있다.

 

행사&공연문의
010-8838-4432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