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올해 1분기 전통시장 경기 체감지수(41.3), 2014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악인 것으로 드러나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5/01 [19:18]

올해 1분기 전통시장 경기 체감지수(41.3), 2014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악인 것으로 드러나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5/01 [19:18]

▲ 올해 1분기 전통시장 경기 체감지수(41.3), 2014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최악인 것으로 드러나  © 편집국

- 文정부 출범이후 전통시장 경기 체감지수 평균은 이전보다 –10.2 기록
    · 文정부 출범 이전 평균: 69.3 / 文정부 출범 이후 평균: 59.1
  - 연도별 경기 체감지수 보면, 2016년 최고를 기록한 후 2017년 급락하여 아직도 회복 못해 → 급격한 최저임금의 인상 + 소주성 등 정부의 반기업·반시장 정책에 전통시장 경기가 얼어붙은 것!
    · 연도별 경기 체감지수= 14년: 69.6 → 15년: 66.0 → 16년: 73.6 → 17년: 62.6 → 18년: 60.1 → 19년: 61.5
  - 코로나19 이후인 2020년 2월~3월 경기 체감지수는 평균 26.2로, 文정부 출범 이후와 비교해도 절반 이하로 떨어져 → 무너져 가던 전통시장에 코로나19 악재까지 겹쳐 전통시장이 직격탄 맞은 것!
  - 윤한홍 의원, “文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의 상승, 소득주도성장 등 반시장 정책과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우리 전통시장이 직격탄을 맞아. 정부는 시장상황을 고려해 최저임금을 결정하고, 소주성 등 잘못된 정책은 즉각 폐기해야. 그리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우리 전통시장에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전통시장 상인들이 실제로 느끼는 경기 체감 정도를 나타내는 전통시장 경기동향조사에서 올해 1분기 경기전반 체감지수(이하 경기 체감지수)가 2014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마산회원구, 미래통합당)이 중기부로부터 제출받은 전통시장 실적 및 전망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통시장 경기 체감지수가 평균 41.3로 조사됐다.
이전까지 가장 낮았던 때는 2018년 3분기 52.4였다.                        
 
文정부 출범 전후를 비교하면, 조사가 시작된 2014년 1월에서 文정부가 출범하기 직전인 2017년 4월까지 총 40개월 동안의 경기 체감지수는 평균 69.3수준이었다.
이후 文정부가 출범한 직후인 2017년 6월에서 2020년 3월까지 34개월 동안의 경기 체감지수는 평균 59.1로 –10.2 포인트가 낮아졌다.                        
 
연도별 전통시장 경기 체감지수를 보면, 文정부 출범 이전인 2016년이 가장 높았다. 조사가 시작된 2014년 69.6에서 2015년 66.0으로 소폭 하락 후, 2016년 73.6 최고점을 찍었다.
그러다 文정부가 출범한 2017년 경기 체감지수는 11.0 포인트가 떨어져 62.6로 급격히 하락했다. 이후 회복하지 못하고 2018년 60.1, 2019년 61.5으로 낮은 수치를 연속해서 기록했다. 코로나19사태가 일어난 2020년에는 41.3을 기록했다.               
 
윤한홍 의원은 “文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의 상승과 소득주도성장 등 반시장 정책으로 인해 전통시장 경기가 최악인 상태”에서 “코로나19라는 재앙까지 겹쳐 전통시장 경기가 파탄지경에 이르렀다.”며 “정부는 최저임금을 시장상황에 맞게 결정해야하고, 소주성 등의 잘못된 정책은 즉각 폐기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파탄지경에 이른 우리 전통시장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