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세이커스, 창단 17년만에 정규리그 ‘첫 우승’

우승의 기쁨을 110만 창원시민과 함께 하겠다.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 기사입력 2014/03/12 [12:18]

창원 LG세이커스, 창단 17년만에 정규리그 ‘첫 우승’

우승의 기쁨을 110만 창원시민과 함께 하겠다.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 입력 : 2014/03/12 [12:18]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창원 LG세이커스가 창단 17년 만에 ‘2013~14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첫 우승을 이뤘다.

LG는 시즌경기 마지막 날인 9일 오후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KT와의 마지막 홈경기에서 역대 최다 관객인 8734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95:85로 승리를 거두고, 시즌경기 40승 14패로 1위를 차지했다.

▲     © 시사코리아뉴스/편집국
이날 LG는 모비스와 동률을 기록했지만 맞대결 골득실에서 앞서 1997년 창단 이래 무려 17년만의 정규리그 첫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정규리그 1위 우승으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LG는 6강 플레이오프에서 맞붙는 전자랜드(4위)-KT(5위)의 승자와 3월 22일부터 4강 플레이오프를 겨루며 화려한 봄의 서막을 연다.

LG세이커스의 연고지인 창원시에서는 정성철 창원시 체육진흥과장이 마지막 홈경기 전반 관전 후 우승이 확정되자, LG구단측(대표이사 남상건)에 우승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LG의 정규리그 첫 우승의 기쁨을 연고지인 창원시 110만 시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시 청사에 우승축하 현수막을 내걸었다. 

창원시 관계자는 “LG세이커스가 정규리그 우승의 여세를 몰아오는 오는 3월 22일부터 개최되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둬 홈팬에게 따뜻한 봄기운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최원태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