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절대 반대』광명시 민-관-정 공동기자회견

일시: 2020년 7월 31일(금) 11:00 ❏장소: 국회 소통관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4:11]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절대 반대』광명시 민-관-정 공동기자회견

일시: 2020년 7월 31일(금) 11:00 ❏장소: 국회 소통관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7/30 [14:11]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국토부는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광명이전 사업을 중단하고,차량기지는 이익을 보는 지자체가 가져가라!

 

※ 첨부 1

 <민‧관‧정 공동기자회견 진행 순서>


❏ 사회자 : 박철희 공대위 집행위원장

시 간
내 용
비 고(발언자)
11:00 ~ 11:02(2)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사
양기대 광명 을 국회의원
11:02 ~ 11:04(2)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사
임오경 광명 갑 국회의원
11:04 ~ 11:06(2)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사
박승원 광명시장
11:06 ~ 11:08(2)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사
박성민 광명시의장
11:08 ~ 11:12(4)
기자회견문 낭독
이승봉 공동대책위원장
11:12 ~ 11:15(3)
기자석 질의응답

 

참석자 : 소통관 9명 입장 / 발언 : 3명 + 2명 국회의원
- 양기대 광명 을 국회의원 :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발표<발언>
- 임오경 광명 갑 국회의원 :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발표<발언>
- 박승원 광명시장 :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발표<발언>
-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결의발표<발언>
- 이승봉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장 : 기자회견문<발언>
- 박철희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집행위원장 : 사회
- 이승호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상임공동대책위원장 : 참석
- 평효순 광명시 하안동 주민 : 참석
- 허정호 광명경실련(광명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국장 : 참석

※ 첨부 2

  <민-관-정 공동기자회견문>


국토부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즉각 중단하라

-구로구민 민원 해소에 광명시민만 골탕
-광명 산림축 훼손·도시발전 저해·수도권 200만 식수원 위협
-광명시민·광명시·정치권 한 몸 한 뜻 “결사반대”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구로구민의 민원으로 시작한 사업이다. 구로지역 정치권의 요구로 2005년 ‘수도권발전종합대책’에 포함되면서 가시화했다.

 

  국토교통부는 2008년 12월 구로 항동과 부천 범박동, 광명 노온사동 등 3개 지역을 이전 후보지로 정하고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했다가 해당 지자체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자 진행을 잠정 중단했다.  
 
  국토부는 2009년 5월 느닷없이 차량기지 이전지로 3순위였던 광명시 노온사동을 지목했다.

 

  그리고는 2009년 12월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재개하고, 4개월 뒤인 2010년 3월 광명·시흥 보금자리주택지구를 지정 하고 사업을 본격화했다. 또 보금자리주택 사업과 함께 광명시가 요구한 차량기지 지하화, 지하철역 신설 등을 놓고 벌인 협상에도 국토부는 긍정적으로 나섰다. 
 
  하지만 보금자리주택 사업이 주택경기 침체와 LH의 자금난 등으로 표류한 끝에 2014년 9월 해제되면서 이 모두가 물거품이 됐다. 

 

  국토부는 보금자리사업이 좌초됐음에도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을 계속해서 추진했다. 광명시는 최소 조건으로 차량기지 지하화와 지하철역 5개 신설을 요구했지만, 이마저도 사업비 증가를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국토부가 지난해 3월 11일 공고한 환경영향평가서에 나온 차량기지이전지는 28만1931㎡에 달한다. 이는 현재 구로차량기지 보다 4만4551㎡(18.7%)가 늘어난 규모다. 또한 지난 2016년 타당성재조사 보다는 무려 8만6251㎡(44.1%)나 커졌을 뿐만 아니라, 늘어난 면적만큼 사업비도 타당성재조사 때 9368억 원에서 1조717억 원으로 14.4%나 늘었다.

 

  더 심각한 것은 차량기지가 광명시 중심을 횡단해 도덕산, 구름산으로 이어지는 녹지축이 훼손되고, 인근에 있는 노온정수장이 오염된다면 광명·시흥·부천·인천 등 인근 주민 200만 명의 생명권을 위협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인지한 국책연구기관인 KDI는 관련 지자체와 지속 협의하고 현 차량기지 시설의 최적화를 선행하라고 타당성재조사 때 권고하였다. 그러나, 국토부는 피해당사자인 광명시의 요구조건은 전혀 반영하지 않은 채 일방적인 통보와 형식적인 협의만 진행하였고, 설상가상으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이 전제되어야 가능한 제2경인선 광역철도를 추진하여 지자체간 갈등을 유발하였다.
 
  국토부는 2019년 5월 31일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를 형식적으로 처리하고, 2026년 차량기지 이전 완료를 목표로 올해 안에 철도건설 기본계획을 고시하려 하고 있다.

 

  이 자리에 모인 광명시민, 시민사회단체, 광명시, 정치인들은 국토부의  차량기지 이전 강행은 아무런 명분도, 타당성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하나,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소한다면서 광명시민의 민원은 외면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하나, 차량기지 이전의 핵심 전제 조건이었던 광명·시흥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이 해제됐으므로, 이전 사업도 파기해야 한다. 
 
  하나, 광명시의 한복판으로 차량기지를 이전하면 도시 발전이 가로막힐 뿐만 아니라, 광명시의 허파인 도덕산과 구름산 산림축이 훼손되는 등 자연생태계가 파괴된다.

 

  하나, 광명·시흥·부천·인천시민 200만 명의 식수원인 노온정수장이 차량기지 이전 후보지 주변이어서 수도권 시민의 생명권이 심각하게 위협받는다.   


  하나, 국토부는 KDI 타당성 재조사에서 여러 문제가 제기됐는데도 이를 해소하지 않고 강행에 강행을 거듭했고, 피해 당사자인 광명시민에게 설득력 있는 설명조차 안 하고 있다.  

 

  하나, 차량기지를 운영·관리하는 한국철도공사가 현재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단 한번도 요구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운영 주체와 피해 당사자를 패싱한 국토부의 이전 강행 배경이 의심스럽다.    

 

 국토부가 추진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시 이전은 원천 무효이며, 우리는  한 몸 한 뜻으로 결사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힌다.

 우리의 요구는 단 하나, 구로차량기지 광명시 이전 전면 백지화이다. 

2020.  7. 31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반대 민‧관‧정 공동기자회견 참석자 일동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
임오경 광명(갑) 국회의원, 양기대 광명(을) 국회의원,
박승원 광명시장,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zzzzzzzzz 2020/07/31 [11:57] 수정 | 삭제
  • 소하동에선 그렇게 반대하는데 목동선은 찬성하는 이상한 논리
  • ㅋㅋ 2020/07/31 [11:57] 수정 | 삭제
  • 하나, 자기 집앞에 지하철 안놓아주니 반대 한다.
시사코리아뉴스TV
1/2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