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경수 도지사 기재부 방문… 내년도 국비 확보 최종 담금질

천만수기자 | 기사입력 2020/08/01 [12:57]

김경수 도지사 기재부 방문… 내년도 국비 확보 최종 담금질

천만수기자 | 입력 : 2020/08/01 [12:57]

▲ 김경수 도지사 기재부 방문… 내년도 국비 확보 최종 담금질  © 편집국

 

- 예산실장, 예산총괄심의관, 분야별 예산심의관 면담…국비사업 건의

- 지역혁신 플랫폼, 부전-마산 전동열차 등 핵심사업 예산 반영 요청

 

[시사코리아뉴스]천만수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내년도 정부예산안 확정을 한 달여 앞두고 국비예산 확보를 위해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김 지사는 29일 세종시에 위치한 기획재정부(부총리 겸 장관 홍남기)를 방문해 경남도의 26개 주요사업에 대한 국비예산 2,672억 원을 정부예산안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기재부를 방문한 김 지사는 예산실장과 예산총괄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과 경제예산심의관, 복지안전예산심의관, 행정국방예산심의관 등 예산 담당 핵심인사를 차례로 만났다.

 

김 지사는 잇따른 면담에서 경남도 주요사업의 추진 배경과 필요성, 내용 등을 설명하고, 관련 예산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지난 16일 교육부 공모에 선정된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에 대해서는 계속사업으로 전환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은 지역공동체가 함께 인재 육성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우수 인재를 길러내는 사업이다. 김 지사는 플랫폼의 취지와 성격 상 1년 단위 정책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사업의 연속성과 지속적인 예산 반영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최근 공개․비공개 석상에서 반복해서 강조하고 있는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축의 필요성을 설득하고 정부 재정 투입을 요청했다. 부전‐마산 간 전동열차 도입을 통해 공간을 압축함으로써 동남권의 생활권, 경제권을 확장한다는 복안이다.

 

김 지사는 이날 기재부 핵심 관료들과 만나며 수도권 집중의 폐해를 지적하고, 유연한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경남도에서 건의한 주요내용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사업 국비 300억 원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255억 원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 90억 원 ▲회전익 주 기어박스 핵심기술 개발사업 85억 원 ▲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86억 원 ▲제조현장 디지털 전환 가속화 지원센터 구축 39억 원 ▲양식어류 전용 스마트 가공단지 조성사업 105억 원 ▲한림-생림(국지도 60호선) 건설 400억 원 ▲동읍-봉강(국지도 30호선) 건설 136억 원 등이다.

 

경남도는 올해 당초예산으로만 5조 8,888억 원의 국비를 확보해 사상 최초로 예산 10조 원(3차 추경 반영 11조 원 이상) 시대를 개막했다.

 

경남도는 정부 예산안 편성 막바지인 8월 초까지 수시로 기재부를 방문해 주요사업 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국비확보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천만수 기자입니다.
(전)경남일보 사회부 기자
(현)시사코리아뉴스 사장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