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8/20 [22:03]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8/20 [22:03]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비올라를 통해 세기의 문화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는데 크게 앞장설 터...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선율로 잔잔한 감동과 삶의 희망으로 연주...

 

[시사코리아뉴스] 최성룡 대표기자 = 비올라 천재 연주자'유수진 양은 천상의 선율과 잔잔한 감동이 우리의 삶속에 음악을 통해 희망으로 다가가고 있다.그런 그녀가‘세계적인 음악가’가 되기 위해 주. 야로 무던한 노력과 함께 실력 향상력을 키워 나가고 있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수진 양은 어릴 적부터 “꿈꿔 왔던 세계적인 음악가가 되는 것이었다. 예술은 자신의 좌우명이라며 예술에 대한 진념으로 음악활동에만 전념하고 있는 비올라 연주자로 기대가 되고 있다 ‘고 문화예술계 음악가들은 입을 모은다.

 

문화 예술은 "우리들의 사상을 정화시키고 영혼을 향상하며 또한 우리의 삶 가운데 없어서는 안 될 약방 감초 같은 역할을 하는 게 문화 예술이다. 특히 비올라 연주음악은 우리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예술행위다 ‘라고 그녀는 믿고 있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거침없이 황홀한 그녀의 ‘비올라 연주’ 손놀림에 관중들은 혀를 차며 극찬을 한다.. 항상 하나의 선율을 빚어내기까지 정성과 혼을 기울여 무한의 노력을 다하는 그녀는 자신의 음악성에 대하여 스스로 할 수 있을 정도의 만을 고집하고 있다.

 

비올라 연주자 ‘유수진’은 그간 바이올린 개인전을 거쳐 각종 음악회에 출연하는 등 쟁쟁한 활약과 관록을 싹 틔우고 있는 비올라 천재 장래가 기대되는 음악가로 손꼽히고 있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얼마 전 "어르신들의 희망과 위로를 주는 천상의 선율로 잔잔한 감동과 삶의 희망으로 음악을 선사하면서 음악을 통해 의료진과 환자들에게 작게나마 위안을 전하고 싶어 비올라 연주로 잔잔한 감동의 선율을 선사하기도 했다.

 

비올라 리스트 유수진 양은 5살 어린 시적부터 가지고 놀던 장난감이었던 비올라'가 자신이 전공하는 음악가 연주자로 변신할 줄을 꿈에도 몰랐다 ‘라고 말한다. 비올라는 바이올린과 첼로 사이, 묵직하면서도 유연한 독특한 음색이 매력적인 악기다. 그녀는 여기에 메료되어 비올라 악기를 연주를 하기 시작했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지금까지 수많은 행사에 참여하여 음악을 연주하면서 그녀가 가장 자신 있게 연주하는 곡으로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 슈베르트의 보리수, 섬집아기 그리고 필립스 orbis 비발디 비올라 협주곡 BRUNO GIURANNA 비올라 연주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비올라의 선율로 아름다운 음악을 꽃피우는 '유수진 양' 타고난 음악성 감각과 아름다운 선율을 구사하는 천부적인 소질을 가진 소유자로 인정을 받아 개인 레슨을 받은 뒤 곳 바로 '비올라리스트'로 활약하게 된 누구보다도 뛰어난 천재 음악가이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또한 어릴 적부터 타고난 천부적인 음악성을 지닌 탓에 음악인들로부터 인정받아 독학으로 비올라를 연주하며 음악계를 휩쓸겠다는 야망을 품은 수진 양은 정규 음악교육을 받으며 천상을 향해 끝없는 도전을 나래를 펼치고 있다.

 

음악의 찬란한 꽃을 피우는 이 시대의 비올라 천재. 유수진은 어릴 때의 꿈을 살려 음악의 재능 때문에 비올라 연주를 누구보다도 잘 해석하고 소화해냈다. 또 대학에서 다른 분야를 공부했으나 음악에 대한 의욕을 저버릴 수 없어서 독학으로 비올라 연주 음악을 공부하고 있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비올라 천재 연주자 수진 양은 20세기 독일계의 스위스 추상파 화가로서 너무나도 잘 알려진 ‘파울 클레’와 같은 음악가가 되고 싶은 꿈을 가지고 있기에 자신은 누구보다도 더 피나는 노력을 가지고 그 꿈을 펼칠 수 있다.라고 믿는다.

 

당시 ‘파울 클레’는 교양 있는 가정에서 태어나 일찍이 11세에 스위스 ‘베른’ 교향악단에 입단해 바이올리니스트로 활약하여 크게 성공한 음악가이기도 하다. 자신도 ‘파울 클레’와 같은 비올라 연주자로서 세계적인 음악가가 되는 게 그녀의 바람이라고 밝힌다.

 

▲ ‘유수진 비올라 천재 연주자 천상의 아름다운 선율 펼칠 터!  © 편집국

 

‘유수진’ 양 역시 이같이 천재적인 음악의 재능을 지녔기 때문에 그가 만일 줄곧 비올라를 연주하는 음악가로서 뿐 아니라 예술적 창조력으로 비올라 연주 연마를 통하여 국내는 물론 세계에 두각을 나타내며 성공하고 성취해 세기의 문화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는데 크게 앞장서겠다고 힘줘 말해 그녀의 행보에 기대가 사뭇 주워지고 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7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