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병철 의원, “소공연, 회장 해임 계기로 소상공인..대변 역할 충실해야”감사원에 중기부 감사 통한 소공연 문제점 점검 촉구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6:04]

소병철 의원, “소공연, 회장 해임 계기로 소상공인..대변 역할 충실해야”감사원에 중기부 감사 통한 소공연 문제점 점검 촉구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9/16 [16:04]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순천광양곡성구례갑, 법사위)이 각종 의혹이 제기된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이하, 소공연) 회장의 해임안이 가결된 것에 대해 “이번 일을 계기로 소공연이 코로나19 위기로 그렇지 않아도 힘들고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지켜주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전남과 순천의 소상공인연합회의 건의를 받아서 법사위에서 배 회장의 비위행위와 소상공인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최재형 감사원장에게 감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감사원장은 중기부 현장조사 결과 등을 보고 10월에 예정되어 있는 중기부 감사에서 점검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현장조사를 마친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배동욱 회장에 대해 엄중경고 조치를 하고 보조금 환수 시정명령과 불합리한 운영 사항에 대한 개선 명령을 내렸다.

 

이에 소 의원은 “이제 중기부의 조치가 나온 만큼 감사원은 배 회장에 대한 감사여부를 조속히 밝혀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소공연은 15일 오전, 임시총회를 열고 배 회장의 탄핵 여부를 묻는 표결을 진행했으며 의결권을 가진 현장 참석자 24명 전원이 찬성해 배 회장의 해임이 결정됐다.

 

배 회장은 지난 6월 코로나19 위기로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걸그룹을 초청해 술판과 춤판 워크숍을 벌여 논란이 됐으며, 국고보조금을 횡령·배임한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됐다.

 

소 의원은 “배 회장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격해지며 소공연은 2개월 넘게 거의 모든 업무가 마비됐으며 이로 인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고통과 눈물은 외면되어 왔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갑주 전남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배 회장의 해임에 대해 “지난 7월에 소병철의원과의 간담회에서 건의한 연합회 회원들의 민원에 대해 소병철 의원이 법사위에서 문제를 제기해 주고, 감사원 감사청구 등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준 덕분”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또, “이번 사태를 계기로 소공연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소수의 대표들만 투표할 수 있는 구조를 바꾸고 소공연의 폐해를 혁신하고자 하는 지역 대표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 의원은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큰 고통을 받고 있는 순천과 전남의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순천·전남의 소상공인들의 권익이 정당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민원을 청취하고 의정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7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