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코로나19로 정보접근 취약계층 교육이수자 대폭 감소, 언택트 사회에서 정보격차 심화 우려, 대책 마련 서둘러야.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08:47]

코로나19로 정보접근 취약계층 교육이수자 대폭 감소, 언택트 사회에서 정보격차 심화 우려, 대책 마련 서둘러야.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9/22 [08:47]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홍정민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시병)  © 편집국

 

- 장애인·고령층·농어촌거주자 등 대상 정보화교육 이수자 지난 4년 평균 102,178명 VS 2020 8월현재 14,302명
- 모바일 앱에 대한 정보접근성은 2019년 74점으로 지난 4년간 최저치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코로나19로 장애인·고령층·농어촌 거주자 등 정보접근성이 취약한 계층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각종 정보화교육의 이수자가 크게 줄어 언택트 사회에서 정보격차 심화가 우려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22일(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홍정민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시병)에 따르면 과기정통부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살펴본 결과, 해당 계층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집합·방문·강사파견의 정보화교육 실적이 2020년 8월 기준 현재 총 14,302명으로 지난 4년(2016~2019)평균 102,178명에 비해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웹과 모바일앱을 대상으로 매년 조사하는 정보접근성 실태조사에서도 웹은 2018년 66.6점 대비 2019년 67.6점으로 1점 증가하는데 그쳤고, 모바일앱은 전년대비 6.2점 감소한 74.0점으로 지난 4년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정민 의원은 “장애인, 고령자, 농어촌 주민 등 디지털 소외계층은 코로나19가 불러온 디지털대면시대에 적응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대면으로 정보접근성 교육을 진행하기 쉽지 않은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교육을 최대한 확대할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7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