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 “영화산업 위기 극복 위해 제도적 지원 약속”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19:46]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 “영화산업 위기 극복 위해 제도적 지원 약속”

최성룡기자 | 입력 : 2021/02/08 [19:46]

▲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 “영화산업 위기 극복 위해 제도적 지원 약속”  © 편집국

 

황희 후보자, “모태펀드 출자금액과 독립 예술영화 지원 확대하겠다”

“영화산업 위기 극복 위해서는 이상헌 의원 발의한 영비법 통과 중요”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황희 후보자는 이상헌 의원이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영화 산업 회복을 위한 방안은 무엇인지" 질의하자 모태펀드 출자금액과 독립 예술영화 제작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이상헌 의원실이 영화업계 등을 통해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지난해 전국 영화관 관람객과 매출액이 전년대비 73% 하락했고, 약 1조 4천억 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제작 배급사는 개봉연기, 제작중단 등으로 약 329억 원의 피해를 입었다.

 

이상헌 의원이 영화산업 위기 대책을 질의하자, 황희 후보자는 "먼저 감염병으로 인한 매출액 감소 시 영화상영관 입장권 부과금을 면제하는 내용으로 이상헌 의원께서 대표 발의하신 영비법 개정안의 통과를 적극 지원하겠다. 또한 향후 예기치 못한 감염병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황희 후보자는 "재정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특별기획전, 방역소독 지원 등 상영관 대상 지원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며, 작년부터 연기된 영화할인권 사업이 재추진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추이를 감안하여 방역당국과 적극 협의하겠다."며 "올해 모태펀드 영화계정 출자금액을 기존 240억 원에서 350억 원으로 대폭 늘리고, 독립·예술영화 제작지원도 60억 원 수준에서 80억 원으로 확대하겠다"고 대책을 밝혔다.

 

이상헌 의원은 "지난해 시행령 개정을 통해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일시적으로 90% 감면했지만, 이것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하며 "황희 후보자는 제가 대표 발의한 영비법 통과를 영화산업 위기 극복의 키(key)로 삼은 만큼, 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황희 후보자에게 주문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