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4:03]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최성룡기자 | 입력 : 2021/02/19 [14:03]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최성룡 대표기자 = 서울신라호텔에서 2월 18일 (목)오후 6시30분에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에서 최미곤씨가 위너 1위를 차지했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패션, 문화계를 통해 대한민국 국위를 선양한 지금은 우리 곁을 떠난 역사적인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과 패션쇼, 골드클래스 시니어 35인의 헌정 대회를 통해 우리들 가슴속에 10년전을 기억하는 오늘, 다시금 거장 ‘ANDRE KIM’ 선생님의 그 추억을 아로 새기는 행사가 ‘서울신라호텔’에서 화려하게 펼쳐졌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이번 고(故) 패션디자이너 앙드레 김 패션쇼는 이번에 10년 만에 열리는 행사다.앙드레 김이 암 투병 중 별세하고 10년 만에 그를 기억하는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가 열린 것이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세기의 거장 앙드레 김 선생님과 앙드레김 아뜰리에 김중도 대표 및 임직원들에 감사를 드립니다. 대회장 여원뉴스 김재원 회장은 대회사에서 이번 패션쇼에서는 일반인들에게도 친숙한 고인의 의상이 소개됐다. 고인이 생전에 디자인한 원피스와 슈트 그리고 드레스 등 고품격 의상으로 추모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았다.고 극찬을 했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골드클래스'는 분명 진화하고 여 더욱 많은 학제와 이슈메이커가 될 대회 임에는 틀림없다아름다운 미(美)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며 여성들의 능력과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통의 장(場)이 된 것 같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미(美)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며 여성들의 능력과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통의 장(場)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과 패션쇼, 골드클래스 대회에서 시니어 35인들의 열띤 경쟁속에 위너1위의 영광을 차지한 참가번호 6번 최미곤씨가(경남모델협회 회장) 영예의 왕관을 차지했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위너1위 우승자에게는 상금 오백만원과.크리스탈트로피.퍼스트파운데이션 다이야펜던트.진도모피 블랙그라마 롱코드,그리고 21년 해외 순방 패션쇼 경비일체 지원의 혜택을 받게된다.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 거장 ANDRE KIM 추모 1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추모식 및 패션쇼,1위 최미곤씨!  © 편집국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