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마동서,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택시기사 감사장 수여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1:38]

마동서,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택시기사 감사장 수여

최성룡기자 | 입력 : 2021/02/26 [11:38]

 

▲ 마동서, 보이스피싱 예방에 기여한 택시기사 감사장 수여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최성룡기자 = 마산동부경찰서(총경 유병조)에서는 지난 2월 25일 서장실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에 기여한 택시기사에게 감사장과 부상품을 전달했다. 

 

택시기사(남, 59세)는 지난 2월 23일 시내에서 손님을 태우고 마산역으로 이동하던 중 손님의 전화통화 내용이 보이스피싱과 연관되어 있다고 생각하며 손님과 대화를 하였고 보이스피싱 범죄가 의심되어 112신고하였다.
 

이 후 출동경찰관은 택시기사와 손님의 진술을 듣고 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에게 사건을 인계하였고, 지능팀에서는 피해자를 특정하여 320만원의 피해금액 전액 반환할 수 있었다. 
 
유병조 경찰서장은 “앞으로도 범죄로부터 국민의 생명·신체·재산을 보호하는데 기여하는 자에 대해서 범죄예방 및 피해규모 등을 고려하여 적절한 보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전화금융사기 등 범죄예방을 위해 홍보 및 적극적인 순찰활동을 하겠다.”고 전하였다.
 
한편, 경찰은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하면 금융회사 고객센터 및 금융감독원 고객센터(1332) 또는 112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6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