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명서]대한민국에 분단 책임 묻는 문재인 ‘제주 4.3 발언’ 규탄한다!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7:50]

[성명서]대한민국에 분단 책임 묻는 문재인 ‘제주 4.3 발언’ 규탄한다!

최성룡기자 | 입력 : 2021/04/06 [17:50]

[시사코리아뉴스]국회/최성룡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서 대한민국과 미국에게 분단책임을 묻는 북한 주장을 들어 4.3 사건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4.3 추념식에 세 번이나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증폭되고 있다. 2018년에는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말하다가 2020년에는 4.3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정당성을 제시하면서 문 대통령이 제시한 논리는 1948년 대한민국 건국을 부정하고 2년 뒤인 1950년 6.25전쟁을 일으켜 수백만을 학살한 북한의 주장이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4.3 폭동 주체가 정당했고 이를 진압한 대한민국의 국가폭력은 정의롭지 못했다는 식으로 건국사를 180도 뒤집고 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 4.3추념식에 국가폭력의 상징인 국방부장관과 경찰청장을 대동해서 참여했다. 이는 그가 대한민국의 군경을 4.3을 일으킨 북한편에 세우겠다는 의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실이다.

 

4.3 사건은 김일성이 직접 남로당에게 지령해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위한 5.10 총선거를 저지한 사건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추가 진상조사할 내용도 없다. 당시 남로당이 북조선 노동당으로부터 받은 직접 지령문과 북노동당에 보고된 제주도 게릴라부대의 전투상황보고서 등 수많은 객관적 증거들이 이미 공개돼 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현대사 인식에 1948년 8월15일 건국된 대한민국이라는 국가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에게 대한민국은 태어나지 말았어야 하고, 없어져야 할 나라다. 이것이 그의 건국관이고 역사관이다.

 
지금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유공자들은 춥고 배고픈 길거리로 내쫓고, 건국을 부정하고 방해한 세력에게는 혜택을 주고 있다. 이에 우리는 대한민국을 전복하려는 4.3특별법을 폐지하기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이다. 이는 자랑스런 대한민국을 지키고 후세 만대로 발전시키려는 명예로운 투쟁이다.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시사코리아뉴스TV
1/26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