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AI 국산 헬기 인기 좋네…경찰·소방 3대 추가 계약

성공적인 임무 수행·안전성 확보 재구매로 이어져//정부 기관서 검증된 국산 헬기…향후 수출에 더욱 탄력 받을 것

최원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0/13 [19:06]

KAI 국산 헬기 인기 좋네…경찰·소방 3대 추가 계약

성공적인 임무 수행·안전성 확보 재구매로 이어져//정부 기관서 검증된 국산 헬기…향후 수출에 더욱 탄력 받을 것

최원태 기자 | 입력 : 2022/10/13 [19:06]

 [

  © 편집국    [사진설명] 고속도로 상공을 순찰 중인 경찰헬기 참수리. /KAI


[시사코리아뉴스]최원태기자=
KAI가 생산하는 국산 헬기 인기가 더하고 있다. 이는 완벽한 임무 수행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 기관이 국산 헬기 재구매에 나서는 등 수출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지난 5일 조달청과 경찰 헬기 2대, 12일 경북소방헬기 1대를 납품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2024년 하반기 3대를 납품한다. 계약 금액은 총 709억 원으로 수리부속, 지상 지원 장비, 기술교범, 기술·정비 지원, 교육훈련 등이 포함됐다.

KAI 관계자는 “이번 수리온 추가 수주는 킹달러 시대에 외화 유출 방지는 물론, 우리 헬기로 국민의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까지 더해졌다는데 그 의의가 크다”라고 했다.

정부 기관들이 그동안 국산 헬기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면서 성능, 원활한 후속 지원, 안정성과 경제성 측면이 검증돼 재구매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국 권역별 국산 헬기 참수리 8대를 운영 중이며, 제주와 경남소방은 국산 소방헬기를 각각 1대씩 임무에 투입하고 있다.

특히 경찰 헬기 참수리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2019년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담에서 대테러 방지 및 공중정찰·경호 등의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고, 전북경찰 참수리는 2300여 시간의 무사고 비행으로 안전성을 입증하고 있다.

또한 2019년 6월 배치된 제주 소방헬기는 3년여 만에 200회가 넘는 현장에 투입돼 140여 명의 환자를 병원에 이송하는 구조 활동을 펼쳤고,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악기상 속에서도 호이스트를 이용해 실종자를 구조한 바 있다.

정부 기관에서 사용하는 헬기는 총 120여 대다. 이 중 이번 계약 건수 포함 국산 헬기는 경찰 12대, 해경 5대, 산림 1대, 소방 5대 등 총 23대 규모다.

한편, KAI는 현재 해경, 산림과 추가 계약 협상을 진행 중으로 정부 기관에서 사용하는 국산 헬기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국내 정부 기관에서 성능이 검증된 수리온 헬기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동남아, 중동, 남미 등 지역에서 향후 수출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