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진해경자청 조선·해양 앵커기업 유치활동 나서

12~14일 ‘2022 국제그린해양플랜트 전시회’ 참가

최원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0/13 [20:28]

부산진해경자청 조선·해양 앵커기업 유치활동 나서

12~14일 ‘2022 국제그린해양플랜트 전시회’ 참가

최원태 기자 | 입력 : 2022/10/13 [20:28]

 

  © 편집국 [사진설명]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제6회 국제그린해양플랜트 전시회에 참가, 조선·해양산업분야 앵커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투자상담 활동을 펼친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시사코리아뉴스]최원태기자=글로벌 선도 해양기업 유치를 위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부진경자청, 청장 김기영)이 발 벗고 나섰다. 경자청은 제6회 국제그린해양플랜트 전시회(GREEN & OFFSHORE KOREA 2022)에 참가, 조선·해양산업분야 앵커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다양한 투자상담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산업부와 부산시의 주최로 12일부터 14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국제그린해양플랜트 전시회’는 우리나라 유일·최대 해양플랜트 전문 전시회다. 올해는 그린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주제로 덴마크 및 영국 국가관을 비롯해 국내 대표 조선 3사와 해양 관련 기업들이 총출동하는 대형행사다.

행사 기간 중 부진경자청은 자체 부스를 운영(부스번호 A100)해 투자 희망 기업들과 1:1 맞춤형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며, 미래 먹거리 산업인 해양 플랜트와 친환경 해양에너지 기업을 대상으로 ‘부진경자구역의 투자입지’ 우수성과 인센티브를 적극적으로 홍보해 유치를 촉진할 예정이다.

부진경제구역은 최근 러시아발 에너지 대란으로 초호황기를 맞은 LNG운반선 기자재 업체와 철강업계가 집결된 곳으로 창원과 서부산의 풍부한 전문인력까지 보유, 글로벌 앵커기업의 투자유치 가능성이 매우 높은 곳이다.

김기영 청장은 “동남권 제조업 중심지인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은 세계 해양산업을 선도하는 조선기자재 기업과 해양플랜트 지원기관을 포용하고 있으며, 이를 뒷받침하는 완벽한 물류 인프라를 갖춘 매력적인 곳이다”며, “이번 국제그린해양플랜트 전시회 참여를 통해 세계 최고의 투자입지 매력을 알리고, 글로벌 앵커기업과의 직접 소통으로 투자유치를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