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홍남표 창원특례시장과 김영선 국회의원, 국회의원 51명 서명 건의문 국토부 장관 전달

최은희 기자 | 기사입력 2022/12/28 [21:34]

홍남표 창원특례시장과 김영선 국회의원, 국회의원 51명 서명 건의문 국토부 장관 전달

최은희 기자 | 입력 : 2022/12/28 [21:34]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최은희기자= - ‘창원국가산단 2.0’ 신규 지정 위한 끊임없는 노력 경주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과 김영선 국회의원은 28일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창원국가산단(2.0)」 신규 지정을 위한 국회의원 51명 서명 건의문을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창원특례시는 ‘방산·원자력산업 분야에 특화된 새로운 창원국가산단’을 중앙정부로부터 지정받기 위해 관련 제안서를 이미 제출한 바 있다.

 

최근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대한민국은 폴란드와의 대규모 방산수출 계약, 이집트 엘다바 원전 수주등 수출 강국의 위상을 높였다. 창원은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 방산 집적지이자 원자력산업의 중핵도시로, 이러한 수출 호재들은 창원의 방위‧원자력 기업들에 새로운 희망을 주고 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창원과 대한민국의 미래 50년을 열어갈 미래상으로 일본의 센다이, 프랑스 그래노블을 능가하는 혁신 산업도시를 주창하며, 이를 위해 첨단 대형 공동 연구시설을 갖춰 입주기업의 경쟁력 확보와 고급인재 육성을 동시에 하는 새로운 융합형 미래산업단지 개념과, 방위‧원자력특화 국가산업단지(산단 2.0) 모델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그동안 홍남표 창원특례시장과 김영선 국회의원은 ▲ 새로운 창원국가산단 부지 확보를 위해 국회 주관 토론회에서 창원지역의 그린벨트 해제 논리 발표 ▲ 국토부 평가단 대상 국가산단 제안서 및 후보지 현장 설명 ▲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 대상 설득 등을 직접 추진해 왔다.

 

최근 발표된 내년도 국비예산에 창원시의 차세대 역점사업인 첨단 복함빔, UAM등 차세대 먹거리를 위한 예산이 반영되어 지역 경제 회복에 대한 마중물로서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현재 창원국가산단은 확장성의 한계로 포화상태이고, 수출액이 매년 감소하는 등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어 새로운 미래 핵심시설을 위한 부지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창원은 탄탄한 제조업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미래 50년을 향한 신성장 동력 확보와 제조업 퀀텀점프라는 시대적 소명에 기여하고자 다시 한번 국가 사회적인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며 “정부 목표인 제조업 강국 도약과 수출 5대강국을 달성할 수 있도록 창원국가산단 2.0에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 드린다.”고 말했다.

 

김영선 국회의원은 “창원의 방위·원자력산업 분야 새로운 국가산단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한민국 경제를 대도약시킬 것이라는 데 동의해 50명 넘는 동료의원들이 건의서에 이름을 올렸다."고 말했다. 또 ”일부 의원은 본인의 지역구가 국가산단 지정 신청 지역임에도 창원에 힘을 보탤 만큼 새로운 국가산단2.0에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국토부는 창원특례시를 포함하여 각 지자체별로 제출받은 계획안을 최종 평가하여 내년 1월 중순경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론직필을 원칙으로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