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농촌 마을공동체 지원 새 방향 모색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 열어 각계 전문가 의견 수렴-

박승권기자 | 기사입력 2023/03/23 [12:30]

전남도 농촌 마을공동체 지원 새 방향 모색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 열어 각계 전문가 의견 수렴-

박승권기자 | 입력 : 2023/03/23 [12:30]

[시사코리아뉴스]박승권 기자= 전라남도는 26일 ‘농촌지역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 마련’ 정책토론회를 열어 지방소멸 대응 방안, 농촌협약, 농촌 공간 계획 등 도시지역과 대비되는 농촌지역 지원정책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했다.

 

전남중소기업일자리경제진흥원 컨벤션홀에서 열린 토론회는 전남도 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와 한국마을지원센터연합이 공동 주최했다. 전국 농촌지역 마을공동체, 마을활동가, 중간지원조직, 도의원, 관계 공무원․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전경선 전남도의회 부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농촌은 지역소멸 등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어 유대감과 공동체 의식을 갖고 서로 참여하는 문화와 자치하는 문화, 행복한 삶을 꾸리는 공동체 문화가 더욱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가 농촌지역 마을공동체를 활성화하고, 활기찬 농촌과 주민이 행복한 전남을 만드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론회는 이필구 한국마을지원센터연합 이사장의 ‘마을공동체 만들기 중간지원조직 및 한국마을지원센터연합의 방향과 과제’ 발제로 시작했다. 이후 구자인 마을연구소 일소공도협동조합 소장의 ‘농촌 마을재생과 지방소멸대응기금 활용방안’, 성주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부장의 ‘농촌재생을 위한 마을공동체 활성화 과제’ 발표가 이어졌다.

 

조창완 광주전남연구원 연구본부장이 좌장을 맡은 지정토론에선 민현정 광주전남연구원 지역공동체연구실장, 노용숙 전남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장, 정석호 충남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 이영근 고창군공동체지원센터장이 참여해 농촌지역의 중간지원조직, 농촌지역개발사업 등 협업과 연대를 통한 농촌지역 마을공동체 정책 설계 등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자유토론에선 전국 마을지원센터와 활동가 등 전문가들이 열띤 논의를 했다.

 

최병남 전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토론회에서 제안된 마을공동체 활동 지원사업과 농촌지역 각종 개발사업, 지방소멸 위기 대응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따뜻하고 행복한 마을공동체 전남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