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창원시, 케이조선 새 항해 정책조력자 역할‘톡톡’

숙련인력 고용유지·지역산업 충격 최소화 정책지원 노력

최은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7/24 [12:15]

창원시, 케이조선 새 항해 정책조력자 역할‘톡톡’

숙련인력 고용유지·지역산업 충격 최소화 정책지원 노력

최은희 기자 | 입력 : 2021/07/24 [12:15]

  © 편집국


숙련인력 고용유지·지역산업 충격 최소화 정책지원 노력

[시사코리아 뉴스] 최은희 기자=창원시(시장 허성무)는 STX조선해양이 경영정상화 9부능선을 넘고 ‘주식회사 케이조선’의 새 돛을 단 재도약의 항해에 나서기까지 정책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고 23일 밝혔다.

수주잔량 기준 세계 4위 조선사 반열까지 올라섰던 STX조선해양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직면한 수주절벽과 그룹 재무위기가 겹쳐 2014년 상장폐지, 2016년 법정관리에 이어 2018년 채권단과 맺은 ▲비영업자산 매각 ▲인력감축 ▲순환 무급휴직을 골자로 한 경영정상화 자구계획안을 이행해 왔다.
이에 창원시는 STX조선해양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견인할 목적으로 ▲구조조정 충격 지역 확산 최소화 ▲숙련인력 이탈방지 및 기술경쟁력 보존 위한 고용유지 지원의 원칙 아래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왔다.

지역 고용산업위기 확산 선제적 대응

STX조선해양이 자리한 창원 진해구는 지난 2018년 4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올해 연말까지 모두 3차례 지정기간을 연장하였다. 이에 따라 ▲고용유지지원금 및 직업훈련 지원비율 확대 ▲지역고용촉진지원금 지원 ▲사회보험료 체납처분 유예 등을 지원받았다. 이 기간 진해구는 올해 5월 현재 누적 기준 1만 3523명이 고용유지지원금을 이용하였고, 331개 사업장이 약 40억원의 사회보험료 납부기한 연장 및 유예처분을 적용받았다.

한편, 2016년 7월부터 지정되어 있던 조선업특별고용지원업종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업종 간 형평성 문제가 불거져 한 때 지정종료가 검토되기도 했다. 이에 창원시는 대형조선사를 중심으로 한 수주점유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대형조선사와 중소형조선사 간 업황회복 시점과 속도가 상이한 점 등 지역조선업계의 의견을 정부에 적극 전달해 올해 연말까지 지정연장을 성사시켰다.

노사 상생의 경영정상화 행정력 집중

허성무 시장은 중앙정부의 전향적 지원과 노사정 상생협력를 주도해냈다. STX조선해양이 채권단과 맺은 자구계획안 탓에 수주확대를 위한 선수환급보증(RG) 발급 등 금융조달에 어려움을 겪자 취임 직후인 2018년 7월 백운규 前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직접 만나 수주허가를 강력히 요구한 데 이어, 같은 해 9월에는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을 수신인으로 RG발급과 경영정상화 조치 이행을 촉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급휴직자 현장복귀를 요구한 노조 총파업과 노사 간 갈등이 고조되자 지난해 5월 ‘두산중공업 감원 및 STX조선 무급휴직자 복직 관련 성명’을 발표해 정부에 강력한 어조로 경영정상화와 고용안정을 위한 금융규제 완화 등의 지원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채권단은 STX조선해양에 대한 RG 발급 기준 완화를 허용하고 일부 유급휴직 전환 수용으로 태도를 바꿨다.

한편 지난해 7월 창원시와 경남도, 노사가 함께 맺은 ‘STX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노사정협약’을 계기로 노동자 고용유지와 생계지원을 위한 지원시책에 즉각 나섰다.

순환 무급휴직의 일부 유급휴직 전환에 맞추어 유급휴업수당의 10%를 지원하는 ‘장기 고용유지기업 보조금 지원사업’을 신설해 월 평균 580명 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지원하는 한편, 특별 공공일자리사업을 시행해 무급휴직 노동자 203명의 생계안정에 기여했다.

또 기계, 금속 등 조선산업과 긴밀한 밸류체인을 형성하고 있는 제조업 전반의 고용유지를 지원할 목적으로 고용조정 대신 유급휴가제도를 활용한 직업훈련을 시행하는 사업주에 고용노동부가 인건비와 훈련비를 지원하고 지자체가 사회보험료를 보조해 주는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지원사업’을 신설해 7월 현재까지 6개사 96명의 고용안정을 도왔다.

STX조선해양 노동조합은 이렇듯 창원시가 기업의 고용안정과 경영정상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올해 3월 허성무 시장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세계 정상급 건조 기술력과 건조경험을 갖춘 케이조선이 새 이름으로 과거의 영광을 뛰어넘는 지역의 대표기업으로 재도약하기를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정론직필을 원칙으로 ..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