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구)성동산업 부지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 모색

업종제한 해제 요청, 공해유발업종 입주 반대 등 다양한 의견 쏟아져

박승권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10:20]

창원시, (구)성동산업 부지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 모색

업종제한 해제 요청, 공해유발업종 입주 반대 등 다양한 의견 쏟아져

박승권기자 | 입력 : 2018/11/07 [10:20]

 

▲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박승권기자= 창원시는 5일 (구)성동산업 부지 관련 민원해소 및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 및 관계자의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시민의견 수렴회를 개최했다.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시민의견 수렴회는 봉암동 주민, 지역구 시의원, 토지소유주, 마산자유무역지역기업협회, 봉암공단협의회 관계자 및 관련 기업 등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이덕형 투자유치과장의 (구)성동산업 부지 내 첨단제조업 유치 경과보고에 이어 참석자들의 의견 발표 및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토지소유주들은 “창원시의 첨단제조업 유치라는 규제로 인해 장기간 부지가 방치되고 있고 그에 따라 이자부담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업종제한을 해제해 줄 것을 한 목소리로 요구했다.
 
마산자유무역지역기업협회 및 마산봉암공단협의회 관계자들 역시 첨단제조업을 우선 유치하고자 하는 창원시 예규는 상위법령에 위반되고, 침체된 경제여건을 감안할 때 규제보다는 기업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므로 일반공업지역 내 입주가능한 업종을허용하는 것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봉암동 주민들은 “최근 레미콘공장 입주 문제로 주민들의 걱정이 많다”며 “공해유발업종이 아닌 친환경업체 유치 등으로 주민과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김응규 경제국장은 “제시된 다양한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 후 조속한 시일 내에 (구)성동산업 부지 기업유치 활성화 방안을 수립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안녕하세요
특종에 강한 취재국장 박승권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