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사랑재, 2011년 건립 이후 일반국민에게 ‘첫 개방’

- ‘국민과 함께하는 국회 사랑재 전통문화공연’ 개최 -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18/11/13 [09:26]

국회 사랑재, 2011년 건립 이후 일반국민에게 ‘첫 개방’

- ‘국민과 함께하는 국회 사랑재 전통문화공연’ 개최 -

최성룡기자 | 입력 : 2018/11/13 [09:26]

▲ 국회 사랑재, 2011년 건립 이후 일반국민에게 ‘첫 개방’     © 편집국



대한민국 국회(국회의장 문희상)는 11월 13일(화) 오후 7시 30분 국회 사랑재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국회 사랑재 전통문화공연’을 개최한다.

 

공연이 열리는 국회 사랑재는 국회를 방문하는 외국 귀빈들에게 우리 전통한옥의 멋과 문화를 알리고, 국회의원들의 의정활동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하여 2011년 건립되었으나, 그동안 일반국민에게는 개방되지 못했다. 이번 ‘국회 사랑재 전통문화공연’은 국회 사랑재 건립 이후 국민들에게 ‘첫 개방’ 행사가 된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행사안내 프로그램 책자를 통해 “이 곳 국회 사랑재는 국회를 방문하는 외국 귀빈들에게 한옥의 멋을 알리고 전통음식을 선보이는 장소로 오늘은 한국의 ‘멋’과 ‘맛’에 더해 한국의 ‘소리’를 선보이는 자리다. 거문고와 가야금, 창극과 민요가 한데 어우러지는 어울림과 소통의 공간이 될 것”이라고 인사말을 전했다.

 

또한 문 의장은 “‘사랑재’라는 이름에는 국민의 사랑을 받는 신뢰받는 국회가 되겠다는 다짐이 담겨있다”면서 “국민의 뜻을 받들고 국민과의 거리를 좁혀 소통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 오늘 이 행사도 그 노력의 일환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문 의장은 “가을과 겨울 사이에 멈춰 우리의 전통 한옥 사랑재에서 울려나오는 전통음악의 진수를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전통한옥의 정감있는 공간미를 살려 옛 사랑방의 전통음악회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 날 행사에는 안숙선 명창을 비롯한수준 높은 출연자들이 거문고 독주, 판소리, 가야금 병창 등 우리 전통음악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안숙선 명창은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예능보유자’이자 우리시대 최고의 명창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 날 행사에 ‘벗님가’등의 판소리를 공연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하여 안민석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및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등이 참석하여 일반국민 200여명과 함께 한다.국회/최성룡기자

정론직필의 자세로 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