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원 코로나19 확진자 4명 늘어 총 19명

- 시민 모두가 합심해 슬기롭게 위기 극복 -

박우람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20:33]

창원 코로나19 확진자 4명 늘어 총 19명

- 시민 모두가 합심해 슬기롭게 위기 극복 -

박우람기자 | 입력 : 2020/02/27 [20:33]

  ©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박우람 기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27일 오전 11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추가 확진자 발생 현황 및 코로나19 창원시 대응 상황을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16번(경남 40번) 확진자는 의창구 동읍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으로 가족관계는 배우자 외 자녀 3명이 있으며 자녀 중 1명은 신천지교인으로 25일 양성 판정을 받았던 9번(경남 28번) 확진자이다.

 

16번(경남 40번) 확진자는 9번(경남 28번) 확진자인 자녀가 양성판정을 받은 25일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하였다가, 26일 발열증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같은 날 26일 밤 10시에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되었다.

 

아울러, 9번(경남 28번) 확진자를 제외한 16번(경남 40번) 확진자의 나머지 자녀 2명과 배우자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으며, 16번(경남 40번) 확진자의 동선으로 파악된 곳 모두 방역을 완료했다.

 

  17번(경남 42번) 확진자는 성산구 가음동에 거주하고 한마음병원 행정실 직원으로 40대 남성이다. 이 환자는 22일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하였다가 25일 발열·근육통 등 증상이 생겨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26일 밤 창원경상대병원으로 이송되었다.

 

26일 밤 10시에 17번(경남 42번) 확진자의 거주지를 비롯, 27일 오전에 동선으로 파악된 곳 모두 방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18번(경남 44번) 확진자는 성산구 상남동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으로 한마음창원병원 응급실 간호사로 22일부터 자가격리 중에 22일 창원보건소 선별진료소 진단검사 결과음성판정 받았으나, 15번 확진자(경남 37번)가 추가 발생하자 다시 본인 요청 하에 2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27일 새벽에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되었다.

 

아울러 가족인 배우자와 자녀 2명은 창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19번(경남 45번) 확진자는 의창구 북면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으로 한마음병원 수간호사다.

 

이 확진자는 1번(경남 5번) 확진자 접촉자로 22일부터 자가격리를 시작하였다가 발열증상이 있어 22일 창원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한마음창원병원 2차 검사 결과 27일 새벽 확진 확정을 받고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되었다.

 

9번(경남 28번), 11번(경남 30번) 확진자의 자세한 동선은 시 홈페이지 및 SNS에 게재하기로 했다. 아울러 창원 10번(경남 29번), 창원 12번(경남 31번) 확진자, 창원 13번(경남 32번), 창원 14번(경남 33번), 창원 15번(경남 37번), 창원 16번(경남 40번),창원17번(경남 42번), 창원 18번(경남 44번), 창원 19번(경남 45번) 확진자는 증상 발생 전에 자가격리 중으로 경남도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별도의 동선이 없어 역학조사를 하지 않았음을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 대응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모두가 합심해 슬기롭게 위기를 이겨내자”고 전했다.

안녕하세요
시사코리아뉴스
현장 인터뷰 뉴스에 강한 박우람 기자입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많이 본 뉴스